전체 글 수: 638 (511 검색 됨) , 6 / 현재 19쪽 :들어가기 :가입  

내용 열람
이름: 언제나...~
제목: 음..."일생"이라 붙여 봤는뎅...이상한가요?^^

일월에는 꽃씨를 깨우지 마셔요.
추위에는 피지도 못하고 숨지니까요.

이월에도 꽃시를 감추어 두셔요.
아직  찬바람에 감기 드어요.

삼월에는 꽃씨를 적당히 묻어 두셔요.
너무 얕게 묻으면 떡 잎사귀 되기전에 바람나니까요.

사월에는 손님을 초대하시고...

오월에는 꽃의 살아을 허락하셔요..

유월에는 그들의 살앙을 구경하시고...

칠월에는 꽃에 물을 둠~뿍 주셔요.

팔월에도 그러기구...

구월에는 꽃씨의 탄생을 기뻐하시고.~

시월에는 유언을 받아 주셔요.

십일월에는  관을 짜시고...

십이월에는 꽃을 양지 바른 곳에 묻어 주셔요.

일월에는...꽃씨를 절대 부르지 마셔요.

....끄적끄적 하는걸 좋아하다보니...
말이 안되는 것 같아도...걍.적으네요.ㅎㅎ^^.
쩜 브끄럽고 ㅎㅎ창피하기도 하지만...



  홈지기 아뇨. 아주 좋습니다. ^^
순수함 만큼 좋은 글이 어디 있겠습니까.
관찰력이 참 좋으시네요. ^^
2004/10/12 x  



   음..."일생"이라 붙여 봤는뎅...이상한가요?^^ [1]  언제나...~   2004/10/12  517
375    내가 너를 사랑하는 이유  Lovely Angel   2004/10/11  534
374    취직되면 한턱 낼게  모래요정   2004/09/19  481
373    살앙...이란.^^*  언제나pureennamu   2004/09/14  534
372    제목ㅡ.ㅡa"?생각하지 않고 쓴글이라...^^*  언제나pureennamu   2004/09/13  404
371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1]  웃는얼굴   2004/09/03  540
370    함께 가는 길  길가에서   2004/08/13  662
369    죽음으로 가는 오메가 시계를 아십니까?  텅빈충만   2004/08/10  442
368    형과 어머니의 이야기 (너무나 감동적인 글) [1]  홈지기   2004/08/09  609
367    [엄마 어린이집에 이상하게 생긴 친구가 왔어요] [1]  텅빈충만   2004/08/09  430
366    아버지의 시계  惡∽女ø   2004/08/07  473
365    난... 과연 세상을 이기었을까?! [2]  쮸야   2004/07/20  437
364    내삶의 주인공 [2]  은빛숲속에서   2004/07/01  662
363    서툴수록 완벽한 고백  백지   2004/06/28  514
362    거지가 준것 [2]  백지   2004/06/22  491
361    삶의 지혜  쮸야   2004/06/22  618
360    세 가지 습관  바보   2004/06/18  549
359    그리운 친구...  행복한 천사...   2004/06/16  441
358     언제나 뒤늦게 깨닫죠...  우엥   2004/06/16  486
357    그대가 나간뒤... [1]  우엥   2004/06/11  388
356    * 나를 사랑하는 방법 *  모래요정   2004/05/29  673
355    너에게 하나만 묻고싶다.  쮸야   2004/05/27  565
354    사람은 기대를 거는 만큼 최선을 다하게 된다.  쮸야   2004/05/24  505
353    * 귀한 인연이길 *  모래요정   2004/05/23  562
352    * 미소가 묻어나는 선물 *  모래요정   2004/05/18  539
351    *이런 사람과 사랑을 하세요* [2]  모래요정   2004/05/07  570
350    아버지..  ^하늘천사^   2004/05/01  453

[1][2][3][4][5] 6 [7][8][9][10][11][12][13][14][15][16][17][18][19]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salz / images, from origial dotted by kollw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