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글 수: 638 (98 검색 됨) , 4 / 현재 4쪽 :들어가기 :가입  

내용 열람
이름: silverfish7
제목: To.angelos
To.angelso
*************************************************

사랑하는 그대는,
기차가 다니지 않는 외로운 철길에 그대와 내가 섭니다.
그대는 왼쪽 레일에... 나는 오른쪽 레일에...
그렇게 우리는 각자 걸어봅니다.
뒤뚱뒤뚱하다가 그대가 먼저 내가 먼저랄 것도 없이
몇 걸음 못가서 레일을 벗어나 탈선하고 맙니다.
그렇게 몇번씩 우리는 각자 홀로 선 외선 위에서
걸어오는 삶을 살았습니다.
나는 이제 제안합니다.
그대와 내가 서로의 한쪽 팔을 뻗어 마주 잡고 걸어보자고...
그대는 말없이 오른쪽 팔을 뻗습니다.
나는 그대의 하얀손을 보았습니다.
그리고는 나의 왼쪽 필을 뻗어 그대의 손을 마주 잡습니다.
그리고 우리는 레일 위에 올라섭니다.
지금까지 우리가 홀로 걸어온 외로운 레일에...
이제 우리는 서로가 팔을 뻗어 잡고 똑같은 레일을 걷습니다.
이번엔 더 많은 걸음을 걸을 수 있습니다.
서로가 손을 붙잡지 않고 걸을 때는
몇 걸음 못가서탈선하던 그 똑같은 레일을...
우리는 수십 걸음이나 서로에게 의지하여 걸을 수 있었습니다.
우리는 서로가 각자의 길을 방해하거나
각자의 삶을 모두 빼앗거나 하지 않습니다.
서로가 상대방의 전부를 원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작은 손만을 원합니다.
그 작은 손에 의지하여 걸을 때 우리는 즐거울 수 있습니다.
사랑은 작은 것에서 시작합니다.
그리고 더 많은 것을 원하지 않습니다.
이미 그대의 작은 손 하나로도 충분하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레일 위를 걷기에는...
사랑하는 당신,
이제 나는 당신을 위해 레일 위에서 내려서겠습니다.
그대에게 더 가까이 다가서서 그대가 레일 위에서
좀 더 편안히 걸을 수 있도록 그대를 도와주겠습니다.
나는 그것이 더 즐겁습니다.
한 쪽 레일이 버려진 채 녹이 슬고 있더라도 말이죠.

*************************************************








17    나의 인생은..[시]  강주성   2002/09/29  657
16    나는....바랍니다.. [1]  바게트   2002/09/29  870
15    귀여운 토끼들... [1]  Lovely Angel   2002/09/28  669
14    누군가를 사랑한다는것은 내가 살아가는 이유를 깨닫는 일이기에....  lily7925   2002/09/28  848
13    사랑의 절대적인 정의... [1]  사막의 우물   2002/09/26  855
12    어느 소녀에게  lily7925   2002/09/26  851
11    실패투성이 20대  lily7925   2002/09/26  942
10    감자  lily7925   2002/09/25  665
9    ★ㄴ ㅓ ㅇ ㅔ ㄱ ㅔ..★ [2]  이쁜이   2002/09/25  989
8    어떻게 살아갔으면 좋겠습니다.  나래   2002/09/19  1037
7    술~  lily7925   2002/09/18  829
6    "아버지는 누구인가" [7]  lily7925   2002/09/16  816
5    말의 빛  lily7925   2002/09/16  921
4    백수들이 집에서 노는 10가지 방법 [2]  이쁜이   2002/09/13  1016
3    아름다운 청년 (펌) [1]  lily7925   2002/09/13  785
2    사랑하기 때문에..  Lovely Angel   2002/09/10  1058
   To.angelos  silverfish7   2002/09/06  792

[1][2][3] 4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salz / images, from origial dotted by kollw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