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글 수: 638 (98 검색 됨) , 4 / 현재 4쪽 :들어가기 :가입  

내용 열람
이름: 이쁜이
제목: ★ㄴ ㅓ ㅇ ㅔ ㄱ ㅔ..★


당신 때문에 내 마음이 많이 아팠다고

나만큼 아파하길 원치 않습니다.



당신 때문에 울며 잠든 밤이 많았다고

나만큼 울어 주길 원치 않습니다.



그냥 나혼자 아파하고 나 혼자 울다 지쳐도

당신이 밉지 않은 것은

태어나 처음으로

정말 가슴 저린 사랑을 한 까닭이지요.



당신은 아시나요

혼자하는 힘겨운 사랑을

안된다고 부정하면 할수록 가슴 깊이

파고 드는 사랑이라는 몹쓸병을

이젠 너무 깊이 병들어서 치료함이 되지 않는

지금도 가만히 눈 감으면 떠오르는 당신 모습에

뜨거운 눈물이 목젖을 타고 넘어가도

가슴 미어지는 슬픔이 내 마음을 쓸어 내려도

난 당신을 사랑할 수 밖에 없습니다.



사랑이라 이름하여 다가서서는 안되는 사람을

감히 사랑이라 이름하여

작은 마음에 담아두고

겁없는 사랑을 시도 했습니다.



내 마음을 알아버린 후

당신은 서둘러 떠났지만

그럼에도 당신이 밉지 않은 것은

너무 많이 사랑했기 때문이지요.



미안합니다

당신의 마음을 어지럽혀서



정말 미안합니다.

당신을 잊지 못해서



또 미안합니다

내 맘대로 당신을 생각해서



이젠 그만 잊고 싶은데

잘못된 사랑의 덫에서 헤어나오지

못하고 그저 주저 앉아 있습니다.



  별이 ^^ 2002/09/25 x  
  하쿠 우와.....정말 좋은 글이네여.... 2002/10/24 x  



17    나의 인생은..[시]  강주성   2002/09/29  659
16    나는....바랍니다.. [1]  바게트   2002/09/29  871
15    귀여운 토끼들... [1]  Lovely Angel   2002/09/28  671
14    누군가를 사랑한다는것은 내가 살아가는 이유를 깨닫는 일이기에....  lily7925   2002/09/28  848
13    사랑의 절대적인 정의... [1]  사막의 우물   2002/09/26  856
12    어느 소녀에게  lily7925   2002/09/26  853
11    실패투성이 20대  lily7925   2002/09/26  945
10    감자  lily7925   2002/09/25  667
   ★ㄴ ㅓ ㅇ ㅔ ㄱ ㅔ..★ [2]  이쁜이   2002/09/25  991
8    어떻게 살아갔으면 좋겠습니다.  나래   2002/09/19  1038
7    술~  lily7925   2002/09/18  829
6    "아버지는 누구인가" [7]  lily7925   2002/09/16  818
5    말의 빛  lily7925   2002/09/16  923
4    백수들이 집에서 노는 10가지 방법 [2]  이쁜이   2002/09/13  1017
3    아름다운 청년 (펌) [1]  lily7925   2002/09/13  786
2    사랑하기 때문에..  Lovely Angel   2002/09/10  1059
1    To.angelos  silverfish7   2002/09/06  793

[1][2][3] 4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salz / images, from origial dotted by kollw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