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글 수: 638 (511 검색 됨) , 3 / 현재 19쪽 :들어가기 :가입  

내용 열람
이름: 맑은나무
제목: 이런말을 알아두면 편리하다구 하네요..~
。。관용구의 달인이 되자。。



*흔히 쓰는 관용구를 알아  두면 삶의 질과  정신적 안정에  도움이 된다.
   (속마음이야   어찌  됐든 말이다..)

*못했다구 지적할때 :  신경을 많이 써야 할것 같네요.
  (그래서 어떻게 하려고 그러냐)

*약간 못했을때 :  조금 노력하면 잘 할듯 합니다.
  ( 그 노력이란게 많이 필요하겠지)

*의견이 맞지 않을때:  다양한 의견을 접한 것 같습니다.
   ( 내가  그 의견을 싫어해서  그렇지)

*말을 못알아 듣고 딴소리 할때:  좋은 말씀이신데, 제 얘기를 한번 더 요약하면..
   (자꾸 반복할래>)

*같은 실수를 반복할때:   이건 자주 일어나는 일이니까 다시 한번 강조하는데요.
  (다시는 이런말 안하게해줘)

*옷차림이 촌스러울때:  나름의 스타일이 있네요.
  (스타일이라는게 원래 멋있는 것과는 별도의 문제지만)

*쓸데 없이 나댈때:  적극적이네요. 하지만 가끔 지켜보는 여유가 있으면
  더 좋겠습 니다.  (그 여유가 아주많으면 더 좋겠고)

*굳이 신경쓰고 싶지 않을때: 규정 때문에 어쩔수 없군요/ 사정이 그렇게 되어서원.. (더이상 내게 무리한 요구 하지마)


..이런 말들을 상대와의 관계,나이 분위기 등을 고려해서
적절히 변형시켜 얘기하면   서로 피곤 하지 않다.
너무 가식적이이지 않을까, 상투적이라 오히려 싫어하지 않을까 생각 될 수있다.
하지만 우호적인 태도를 보이면 ..상대는 알면서도  인정하게 된다.
대놓고 무시하는 것보다 낫기 때문이다.

마찬가지로 상대가 이런 말을 당신에게 한다면..걸러 듣고 고쳐야 한다.

-이 종호 지음< 2% 더 행복한 마음 비타민> 중에서-

쉽지만.. 참 안될때도 있는데.. 지금부터라도 실천을해야겟다는......ㅎㅎ^^

  



  홈지기 ㅋㅋ 이거 잼있네요. 써먹어야 겠어요. 물론 아주 가끔요 ^.- 2007/03/10 x  
  ^하늘천사^ 음..전 말을 함부로 많이 뱉는 성격이라..^^;; 많이 반성해야 겟어요~! 2007/03/29    
  levitra http://www.levitradelightful.com/ - order levitra pills - levitra overnight 2013/02/27 x  



457    ╋☞╋☞╋☞╋ 오호라 요거 잘하면 연봉보다 낫겠는걸요 ╋☞╋☞╋☞╋ @ [1]  라일락   2008/04/05  402
456    윗사람의 처신  홈지기   2008/03/25  433
455    어항속의 비극 [1]  홈지기   2008/02/03  429
454    행복이란,,,  조은별♥   2008/01/24  602
453    [땅 쓸고 꽃잎 떨어지기를 기다리노라] 중에서 [1]  홈지기   2008/01/16  569
452    나를 철들게 한 나의 할머니  별찌   2007/11/28  462
451    (퍼온글)관심이란  까꿍   2007/11/03  482
450     크리스마스에 보내는 미소의 가치_카네기 인간관계론_中  맑은나무   2007/10/22  538
449    마음으로 본다는 것 [1]  홈지기   2007/09/05  601
448    힘들고 바쁜 때일수록 [2]  까꿍   2007/08/24  661
447    당신의 꿈은 무엇입니까?  맑은나무   2007/06/20  520
446    하루 24시간을 두배로 사는 20가지 조언  홈지기   2007/04/20  588
445    사람의 눈을 보세요. [2]  홈지기   2007/04/20  689
444    아버지의 한 시간 [2]  홈지기   2007/04/20  497
   이런말을 알아두면 편리하다구 하네요..~ [3]  맑은나무   2007/03/08  539
442    행복하게 사는 법 - 10분 이상 고민하지 마라 [3]  홈지기   2007/01/19  744
441    창을 내는 이유  바보   2006/12/31  638
440    열정만으로 습득할 수 없다.  별찌   2006/12/22  604
439    아들이 선물한 구두 상품권 한 장  까꿍   2006/12/14  451
438    진실보다 아름다운 거짓말 [1]  홈지기   2006/11/12  494
437    사랑이라는 이름의 씨앗 하나  홈지기   2006/11/07  588
436    나를 이해하는 사람을 만나고 싶다.  맑은나무   2006/09/25  422
435    즐거운 불편  홈지기   2006/08/19  506
434    희망..  맑은나무   2006/08/13  444
433    강윤후 님의 불혹 또는 부록.. [1]  맑은나무   2006/07/31  459
432    갈대  바보   2006/05/26  422
431    그럽디다  성호   2006/05/25  397

[1][2] 3 [4][5][6][7][8][9][10][11][12][13][14][15][16][17][18][19]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salz / images, from origial dotted by kollw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