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글 수: 638, 22 / 현재 24쪽 :들어가기 :가입  

내용 열람
이름: 바게트
제목: 돌멩이
흐르는 맑은 물결 속에 잠겨

보일 듯 말 듯 일렁이는 얼룩무늬 돌멩이 하나

돌아가는 길에 가져가야지

집어올려 바위 위에 놓아두고

잠시 다른 볼 일 보고 돌아와 찾으려니

도무지 어느 자리에 두었는지 찾을 수 없다


혹시 그 돌멩이, 나 아니었을까


- 돌멩이 (나태주)


내 모습이 이렇지는 않을까 가슴두근했던 시입니다.
여러분들은 어떠세요?






71    슬픈날의 편지  Lovely Angel   2002/10/14  891
70    세잎클로버... [3]  바게트   2002/10/13  1027
69    여덟가지 거짓말... [1]  맨처음마음   2002/10/13  1065
68    낙오자란,,  바보   2002/10/12  726
67    나는 너의... [4]  썬플라워   2002/10/12  755
66    그리운 말 한마디 ....  lily7925   2002/10/12  1012
65    사랑하면서 지켜야할 10가지........  Lovely Angel   2002/10/11  1141
64    방랑의 마음 (오상순)..  맨처음마음   2002/10/11  526
63    비에도 지지않고..  이연희   2002/10/11  611
62    ◈ 3 초 만 ◈ [12]  바보   2002/10/11  1260
61    아파치족 인디언들의 결혼 축시  까슝뽀츄리   2002/10/11  795
60    맑고 푸른 하늘을 가슴에 품고 살면 됩니다. [1]  바보   2002/10/10  838
59    사랑하기 전&사랑한 후 [6]  이쁜이   2002/10/08  1102
58    인간은 입이 하나 귀가 둘이 있다. 이는 말하기 보다 듣기를 두 배 하라는 뜻이다.(탈무드)내용x [1]  lily7925   2002/10/08  551
57    습관이란 인간으로 하여금 어떤일이든지 하게 만든다.(도스토예프스키) 내용없음..  lily7925   2002/10/08  561
56    나눈다는 것 [4]  레몬사탕   2002/10/08  975
55    시간은 필요하다.. [1]  사막의 우물   2002/10/04  927
54    당신은 행복한 사람입니다. [4]  lily7925   2002/10/04  1740
   돌멩이  바게트   2002/10/01  1165
52    내가 좋아하는 이  Lovely Angel   2002/09/30  1391
51      임성원   2002/09/30  755
50    '아침에 만나리라!'  별이   2002/09/29  757
49    '장편(掌篇)2' -김종삼-  홈지기   2002/09/29  596
48    나의 인생은..[시]  강주성   2002/09/29  660
47    나는....바랍니다.. [1]  바게트   2002/09/29  873
46    귀여운 토끼들... [1]  Lovely Angel   2002/09/28  672
45    누군가를 사랑한다는것은 내가 살아가는 이유를 깨닫는 일이기에....  lily7925   2002/09/28  851

[1][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21] 22 [23][24]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salz / images, from origial dotted by kollw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