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글 수: 638, 20 / 현재 24쪽 :들어가기 :가입  

내용 열람
이름: freedom
제목: 어느화가의 그림
::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그림 ::



한 미술가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그림을 그리고 싶어서

미술 도구를 챙겨들고 집을 나서 긴 여행을 시작하였다.

여행길에 오른 미술가는 먼저 가장 아름다운 것이 무엇인가를 찾기 시작했다.

어느 종교인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것이 '믿음'이라고 하였고,

어느 여인은 '사랑'이라고 하였고,

또 전쟁에서 막 돌아오던 군인은 '평화'라고 하였다.



그렇다면 믿음과 사랑과 평화가 함께 있는

그림을 그리려면 무엇을 그려야 할까?

미술가로 여러 곳을 돌아다니며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그림을 그리려 하였으나,

좀처럼 그 대상을 찾을 수가 없었다.

이제는 가지고 있던 돈도 떨어져 제대로 먹을 수도 없었고 차를 탈 수도 없었다.

그는 끊임없이 걸으며 그 대상을 찾고자 하였으나,

몸도 마음도 지치고 그림도 한장 그리지 못했다.

미술가는 집 생각이 났다. '그래 집으로 돌아가자. 돌아가서 푹 쉬자!'

미술가는 집으로 향했고,

어두워질 무렵 집에 도착하였다.

초인종을 누르자, "누구세요"하는 아이들의 목소리와 함께,

아빠의 목소리를 듣자 일제히 "아빠다" 하고

아이들이 함성을 지르며 문을 열어주었다.

오랜만에 아빠의 모습을 보자 아이들은 껴앉고 얼굴을 부비고 아빠에게 매달렸다.

아마도 저녁식사 시간인지 식탁 위에는 밥과 반찬이 차려져 있었고

그 미술가의 아내는

"이제 오세요? 시장하시죠? 어서 식탁으로 가서 앉으세요." 하고

반가운 미소로 남편인 미술가를 맞이하였다.

미술가는 그때서야 비로소 깨달았다.

"아! 나의 가정, 나의 아내, 나의 아이들, 바로 이 모습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그림이구나."


미술가는 그의 가족들을 그린 후에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그림 이라고 제목을 붙였다.


쪼매니가






125    작은 행복~~~~  lily7925   2002/10/31  989
124    고뿔엔 마늘이 직빵 이래요... [2]  lily7925   2002/10/31  741
123    하늘과 바다의 사랑 [1]  freedom   2002/10/30  929
   어느화가의 그림  freedom   2002/10/30  681
121    사랑과 관심을 받지 못하면 죽어버리는 식물 [1]  Lovely Angel   2002/10/28  773
120    우리가 할 수 있다면 영원히 미소짓는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바보   2002/10/27  915
119    이런 남자 친구가 될께...  병수..   2002/10/27  875
118    날 보고 싶다고 말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로키   2002/10/27  852
117    쓸데 없는 걱정 [1]  소금별   2002/10/26  737
116    당신은 행복하세요? [2]  바보   2002/10/25  958
115    힘들고 괴로울 때마다  썬플라워   2002/10/25  1053
114    문제한번 풀어보세요 [8]  freedom   2002/10/25  1045
113    詩第三號(시제3호) - 李 箱 -  홈지기   2002/10/25  487
112     진정코 혼자라고 느낀다면,  우울증   2002/10/24  749
111     그대가 별이고 싶다면 난 소년이고 싶습니다,  우울증   2002/10/24  685
110    가을, 사랑 목마름  lily7925   2002/10/24  608
109    달팽이의 사랑 [2]  lily7925   2002/10/24  825
108    사랑의 눈...  ありかど...   2002/10/23  990
107    후회  이젠살앙하지않아   2002/10/23  666
106    회원여러분! 천생연분이라는 말을 알고 계세요?  로키   2002/10/21  819
105    마법의 돌 [5]  로키   2002/10/21  1102
104     내가 사랑하는 당신은, [1]  우울증   2002/10/20  1104
103     그러나 이제 보니, [3]  우울증   2002/10/20  677
102    너에게 묻는다.  바게트   2002/10/20  827
101    느낌이 오는 사랑 이야기 [2]  로키   2002/10/20  951
100     다섯 연으로 된 짧은 자서전 [5]  우울증   2002/10/19  991
99     도둑에게서 배울 점  우울증   2002/10/19  949

[1][2][3][4][5][6][7][8][9][10][11][12][13][14][15][16][17][18][19] 20 [21][22][23][24]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salz / images, from origial dotted by kollw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