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글 수: 638 (511 검색 됨) , 2 / 현재 19쪽 :들어가기 :가입  

내용 열람
이름: 홈지기
HomePage: http://www.supulgrim.org
제목: 고개를 숙이면 부딪치는 일이 없습니다.
고개를 숙이면 부딪치는 일이 없습니다.

맹 사성(孟 思誠)은 고려 우왕 12년 문과에 급제하였다. 조선 시대에 이르러 수원의 판관(判官)을 지냈고, 1406년 태종 6년에는 이조참의가 되고 후에 예조판서 를 거쳐 세종 9년에는 우의정, 세종 13년에는 좌의정에 올랐다. 그에게 이런 일화가 있다. 열 아홉 살의 나이에 장원급제를 하여 경기도 파주 군수가 된 맹 사성의 가슴에는 자만심으로 가득 차 있었다. 어느 날 맹 사성이 무명선사를 찾아가 물었습니다. "스님이 생각을 하시기에 이 고을에서 최고의 덕목으로 삼아야 할 것이 무엇입니까?" "그건 어렵지 않지요. 나쁜 일을 하지 말고 착한 일을 많이 하면 됩니다." "그런 것은 어린애도 다 아는 이치 아닙니까? 먼 길을 온 내게 고작 그 것밖에 할 말이 없답니까?" 맹사성은 거만하게 말 하며 자리에서 일어나려고 했습니다. 무명선사가 차나 한잔 하라고 붙잡자 그는 못 이기는 척 자리에 앉았습니다. 그런데 선사가 찻잔에 물이 넘치도록 차를 따랐다. "스님, 찻물이 넘쳐서 방바닥이 흥건해졌습니다. 그만 따르시지요." 맹 사성이 소리를 쳤지만 선사는 태연하게 계속 차를 따르고 있었다. 그리고는 화가 잔뜩 난 맹 사성을 보고 말했습니다. "찻잔이 넘쳐 방바닥을 적시는 것은 알면서, 지식이 지나쳐 인품을 망치는 것을 왜 모르십니까?" 스님의 이 한 마디에 맹 사성의 얼굴은 불게 달아올랐고, 그는 급히 일어나 방문을 열고 나가려다가 그만 문에 세게 부딪치고 말았다. 그러자 선사는 웃으면서 말했습니다. "고개를 숙이면 부딪치는 법이 없습니다.
글쓴이: 서경석.

*사회속에서 살아남기위해 더 높아지려 했던 마음들은 예나 지금이나 별반 다를 것이 없는것 같습니다.
그러나 그 도를 넘으면 늘 다치게 된다는 것 또한 변함이 없는 진리네요.
과유불급! ^^  -홈지기






484    [소낙비가 그대를 흠뻑 적시고]  홈지기   2012/05/12  262
483    네가 인식하지 못하는 것이 있다  홈지기   2012/05/01  590
482    [가슴 따뜻한 좋은글]  홈지기   2012/02/01  252
   고개를 숙이면 부딪치는 일이 없습니다.  홈지기   2012/01/17  244
480    [생각이 운명으로]  홈지기   2011/12/22  233
479    [준다는 것]  홈지기   2011/11/20  255
478    고무고무 열매  강복이   2011/10/27  280
477    [안철수, 그가 젊은 세대에게 전하는 여섯 가지 조언]  홈지기   2011/10/26  234
476    [어머니 이야기]  홈지기   2011/10/20  232
475    [길에서 만난 두 왕]  홈지기   2011/09/24  229
474    [세잎클로버의 의미]  홈지기   2011/08/18  274
473    [뜻깊은 주례사]  홈지기   2011/07/27  277
472    [무소유] - 법정  홈지기   2011/07/26  334
471    [어느 소방관의 기도]  홈지기   2011/07/07  245
470    [아직도 그 처녀를 업고 계십니까? ]  홈지기   2011/06/29  256
469    [아무나 드세요]  홈지기   2011/05/30  231
468    [기도]  홈지기   2011/05/30  220
467    [버무린 가족]  홈지기   2011/05/03  232
466    [과잉 책임감이라는 덫 ] [1]  홈지기   2011/01/13  287
465    [아버지의 옥상 과수원]  홈지기   2010/11/09  439
464    [출근길에 있었던 일]  홈지기   2010/08/01  243
463    [돈으로 살 수 없는것!]  홈지기   2010/03/08  293
462    [아내] [2]  홈지기   2009/11/05  316
461    [인생반전 연습]  홈지기   2009/10/13  304
460    [포기할 줄도 알아야 한다.]  홈지기   2009/08/01  308
459    글로 된 보석 [2]  홈지기   2009/05/31  413
458    의지  홈지기   2009/04/24  288

[1] 2 [3][4][5][6][7][8][9][10][11][12][13][14][15][16][17][18][19]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salz / images, from origial dotted by kollw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