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글 수: 638, 19 / 현재 24쪽 :들어가기 :가입  

내용 열람
이름: 바보
제목: 사람좋다는 말을 듣는다는 것은 참 기분 좋은 일이다.
사람좋다는 말을 듣는다는 것은 참 기분 좋은 일이다.

어떤 사람이 좋은 사람이냐는 문제로 들어가면 간단한 문제는 아니지만

손쉬운 방법으로 좋은 사람이 되는 요령을 적어본다.

껌은 휴지에 싸서 버린다.

별로 어려울 것도 없다.

껌종이를 버리지 말고 주머니에 잠깐 넣어 놓았다 쓰면 된다.

친구들과 대화할 때는 추임새를 넣어준다.

뭐라구? 그래서? 응!, 근데? 정말? 와!!! 등이 있다.

여성용으로는 어머,웬일이니? 와 강조용으로 어머 어머 어머머!를

반복해서 사용하면 된다.

아무 거나 마음대로 골라 써라.

대한민국은 민주국가임을 잊지 마시라.

깜박이도 안키고 끼어들어도 욕은 하지 않는다.

그래도 욕이 나오면 다음주까지 기다렸다 한다.

생각이 안나면 잊어버리고 말자.

어차피 우린 깜빡깜빡하는데 전문가들이지 않은가.

아이들에게 짓궂은 장난은 하지 않는다.

여섯 살 아래 아이들은 장난과 괴롭힘을 구분 못한다.

남의 집 애들한테도 그랬다가는 그 집 부모도 당신 싫어한다.

식품! 점 바닥에 떨어져 있는 상품은 선반에 올려줘라.

아량을 군주만 베푸는 건 아니다.

군주만이 아량을 베푸는 거 맞다.

고객은 왕이다라는 말도 있지 않은가?

아이와 걸을 때는 천천히 걷고, 여자와 걸을 때는 차도쪽에는 당신이 걸어라.

아이 입장에서 행동하고 여성을 보호한다는 것이 그렇게 어려운 일이 아니다.

옆에 누가 있으면 장소에 상관없이 담배를 피우지 않는다.

당신은 내가 씹던 껌주면 씹을 수 있는가?

다른 사람도 당신 목구멍에서 나온 연기를 마시고 싶지 않다.

칭찬 좀 많이 해라.

진지한 칭찬은 어떤 선물보다도 오래 간다.

5년 전 생일엔 무얼 받았는지 기억이 없지만,

20년 전 꼬마 여자애가 내겐 비누냄새가 난다던 칭찬은 아직도 기억난다.

길을 묻거든 자세히 가르쳐줘라.

모르면 아는 체 좀 하지 말고...

노량진에서 봉천동 가는데 시흥으로 안양으로 과천으로

돌아다닌 생각하면 아직도 화가 난다.

방정맞게 다리를 떨지 않는다.

그렇게 떨고 싶으면 이 글을 읽던 것을 멈추고 손을 ! 떨어봐라.

지금 당장 해 보시라.

바보! 같지?

다리 떠는 당신 모습을 보는 느낌과 똑같다.

가까운 친구나 친척집에 갈 때도 가끔씩 과일 상자라도 사 가지고 가라.

은근히 효과가 그만이다.

자주하면 실없이 보이니 반드시 가끔씩 해야 된다.

지나간 일은 묻어 버린다.

이미 한 얘기 또 하는 사람보다 초라한 사람은 없다.

너그러운 사람이란 잊을 건 잊는 사람을 말한다.

친구가 말을 할 때는 잠자코 들어줘라.

당신의 충고가 필요한 것이 아니라 대화를 하고 싶을 뿐이다.

비싼 차와 비싼 옷을 사려고 욕심내지 않는다.

허풍은 자격지심에서 생긴다.

자존심과 허풍을 구분하지 못하면 늙어서 친구가 없다.

잘못 걸려온 전화라도 친절하게 설명해준다.

같은 사람이 또 잘못 걸어와도 웃으며 받아준다.

세 번째까지도 괜찮다고 편히 말해준다.

네 번째 전화부터는 당신 마음대로 해도 된다.



  홈지기 웃음 뿐만 아니라. 감동 받았습니다. ^^ 2002/11/12    
  freedom 좋은말은 사람에 마음을 편하게 해주는 것 같아요 2002/11/13    
  바보 수풀님들 모두 이런 좋은글과 말들만 가슴에 품고 살아가면 좋겠어요..^^ 2002/11/14 x  



152    마지막으로 부를수 있는 이름  로키   2002/11/29  708
151    딱 한사람 [1]  우리^^   2002/11/28  757
150    없음` [4]  무명   2002/11/27  551
149    그리우면 그립다고 말할 줄 아는 사람이 좋다. [4]  바보   2002/11/26  799
148    혈액형으로 알아보는 성격.. [7]  Lovely Angel   2002/11/25  896
147    근심으로 여울지는 그대 가슴에 기쁨을 두어요. [1]  바보   2002/11/25  556
146    사랑을 하고 있는 이들에게_ [1]  바게트   2002/11/24  713
145    영원히 그대와 함께 할수 있다면 좋을텐데.... [2]  Lovely Angel   2002/11/23  671
144    마중물이 된 사람 [1]  우리^^친구ㅋㅋ   2002/11/18  673
143    사랑하면서도.. 이젠..  레인   2002/11/18  805
142    구름처럼 만나고 헤어진 많은 사람중에_  바게트   2002/11/17  706
141    사랑하는 사람이 생겼습니다~☆ [1]  로키   2002/11/16  880
140    생각의 힘이 얼마나 대단한가를 일깨워주는 이야기 [2]  바보   2002/11/14  836
139    최고의 자리  freedom   2002/11/12  820
138    판도라의 상자  freedom   2002/11/12  846
   사람좋다는 말을 듣는다는 것은 참 기분 좋은 일이다. [3]  바보   2002/11/12  762
136    저는 너무 힘들게 살앗습니다.(어머니 사랑합니다) [10]  시들지않는화   2002/11/11  761
135    당신은 그 사람을 가지셨나요? [3]  mysky   2002/11/10  653
134    만원에 담긴 행복. [2]  바보   2002/11/10  830
133    작은행복  투게더   2002/11/07  1249
132    집착 [2]  바부   2002/11/05  669
131    고통과 역경을 받아들인다.  바보   2002/11/02  711
130    그대가 진정 사랑한다면-----용혜원님시  freedom   2002/11/02  845
129    한석봉이야기 [1]  freedom   2002/11/02  726
128    어느 그림의 사연 [1]  freedom   2002/11/01  830
127    바다색 물고기의 사랑  꿈꾸지않는새   2002/11/01  1121
126    최고의 작품  freedom   2002/10/31  689

[1][2][3][4][5][6][7][8][9][10][11][12][13][14][15][16][17][18] 19 [20][21][22][23][24]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salz / images, from origial dotted by kollw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