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글 수: 638, 19 / 현재 24쪽 :들어가기 :가입  

내용 열람
이름: freedom
제목: 어느 그림의 사연
푸에르토리코의 국립미술관에는 푸른 수의를 입은 노인이 젊은 여자의 젖을 빠는
'노인과 여인' 이라는 그림 한 작품이 걸려 있다.

방문객들은 노인과 젊은 여자의 부자유스러운 애정행각을 그린 이 작품에 불쾌한 감정을 표출한다.
이런 싸구려 그림이 어떻게 국립미술관의 벽면을 장식할 수 있단 말인가.
그것도 미술관의 입구에...

딸 같은 여자와 놀아나는 노인의 부도덕을 통렬히 꾸짖는다.
의아한 생각을 떨쳐버릴 수가 없다.

푸른 수의를 입은 주책스런 노인과 이성을 잃은 젊은 여성은
가장 부도덕한 인간의 한 유형으로 비쳐지고 있다.

작가는 도대체 어떤 의도로
이 불륜의 현장을 형상화하고 있는 것일까?
이 그림은 정말 3류 포르노인가?

푸른 수의를 입은 노인은 분명히 젊은 여인의 아버지다.
커다란 젖가슴을 고스란히 드러내 놓고 있는 여인은 노인의 딸이다.

이 노인은 푸에르토리코의 자유와 독립을 위해 싸운 투사였다.
독재정권은 노인을 체포해 감옥에 넣고 가장 잔인한 형벌을 내렸다.
'음식물 투입 금지'

노인은 감옥에서 서서히 굶어 죽어갔다.
딸은 해산한 지 며칠 지나서 무거운 몸으로 감옥을 찾았다.
아버지의 임종을 보기 위해서였다.

뼈만 앙상하게 남은 아버지를 바라보는 딸의 눈에 핏발이 섰다
마지막 숨을 헐떡이는 아버지 앞에서 무엇이 부끄러운가.
여인은 아버지를 위해 가슴을 풀었다.
그리고 불은 젖을 아버지의 입에 물렸다.

"노인과 여인"은 부녀간의 사랑과 헌신과 애국심이 담긴 숭고한 작품이다.
푸에르토리코인들은 이 그림을 민족혼이 담긴 '최고의 예술품'으로 자랑하고 있다.

동일한 그림을 놓고 사람들은 '포르노' 라고 비하도 하고 '성화' 라고 격찬도 한다.
"노인과 여인"에 깃든 이야기를 모르는 사람들은 비난을 서슴치 않는다.

그러나 그림 속에 담긴 본질을 알고 나면 눈물을 글썽이며 명화를 감상한다.

사람들은 가끔 본질을 파악하지도 않고 비난의 화살을 쏘아대는 우를 범한다.
본질을 알면 시각이 달라지거든요
          
부족한 쪼매니가.....



  홈지기 본질을 이해하기 전 까지는 함부로 판단해선 안 되는것 같아요. 이 말고도 다른 여러 상황에서도 말입니다. 2002/11/07 x  



152    마지막으로 부를수 있는 이름  로키   2002/11/29  708
151    딱 한사람 [1]  우리^^   2002/11/28  757
150    없음` [4]  무명   2002/11/27  550
149    그리우면 그립다고 말할 줄 아는 사람이 좋다. [4]  바보   2002/11/26  798
148    혈액형으로 알아보는 성격.. [7]  Lovely Angel   2002/11/25  896
147    근심으로 여울지는 그대 가슴에 기쁨을 두어요. [1]  바보   2002/11/25  556
146    사랑을 하고 있는 이들에게_ [1]  바게트   2002/11/24  713
145    영원히 그대와 함께 할수 있다면 좋을텐데.... [2]  Lovely Angel   2002/11/23  671
144    마중물이 된 사람 [1]  우리^^친구ㅋㅋ   2002/11/18  673
143    사랑하면서도.. 이젠..  레인   2002/11/18  804
142    구름처럼 만나고 헤어진 많은 사람중에_  바게트   2002/11/17  706
141    사랑하는 사람이 생겼습니다~☆ [1]  로키   2002/11/16  879
140    생각의 힘이 얼마나 대단한가를 일깨워주는 이야기 [2]  바보   2002/11/14  835
139    최고의 자리  freedom   2002/11/12  820
138    판도라의 상자  freedom   2002/11/12  846
137    사람좋다는 말을 듣는다는 것은 참 기분 좋은 일이다. [3]  바보   2002/11/12  762
136    저는 너무 힘들게 살앗습니다.(어머니 사랑합니다) [10]  시들지않는화   2002/11/11  761
135    당신은 그 사람을 가지셨나요? [3]  mysky   2002/11/10  653
134    만원에 담긴 행복. [2]  바보   2002/11/10  830
133    작은행복  투게더   2002/11/07  1248
132    집착 [2]  바부   2002/11/05  669
131    고통과 역경을 받아들인다.  바보   2002/11/02  710
130    그대가 진정 사랑한다면-----용혜원님시  freedom   2002/11/02  845
129    한석봉이야기 [1]  freedom   2002/11/02  725
   어느 그림의 사연 [1]  freedom   2002/11/01  829
127    바다색 물고기의 사랑  꿈꾸지않는새   2002/11/01  1121
126    최고의 작품  freedom   2002/10/31  689

[1][2][3][4][5][6][7][8][9][10][11][12][13][14][15][16][17][18] 19 [20][21][22][23][24]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salz / images, from origial dotted by kollw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