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글 수: 638 (511 검색 됨) , 19 / 현재 19쪽 :들어가기 :가입  

내용 열람
이름: lily7925
제목: 그대 앞에 나는 (좋은시)
그대 앞에 나는
한 포기 들풀이어도 좋다.
  
   갈밭에서건
   봄뜰에서건
   나는 혼자여도 좋다.
  
목숨처럼 삼아온 일도
사랑처럼 지녀온 일도
   멀리 바라보면서
   이 가을에는
   갈대처럼 서 있고 싶다.
  
  버리며 사는 일과
  주고 사는 일에
   가끔은
   잊고 사는 일에
  
   한 때는 표절된 그림처럼
   멋쩍은 시간도 있었지만
   묵은 잡지의 때 지난 이야기처럼
   눈물 같은 얘기 하나
   간절한 말 한 마디도
   모를 일로 하고
  
   이 계절에는
   혼자서, 나 혼자서
   텅 빈 마음이고 싶다.
  
   그리하여 겨울이 오는 날
   그대 앞에 나는
   마지막 잎새로 남고 싶다.






25    다시 피는 꽃!!(좋은시)  lily7925   2002/09/24  1004
   그대 앞에 나는 (좋은시)  lily7925   2002/09/24  1088
23    어느 중국 작가의 말 [2]  사막의 우물   2002/09/18  1182
22    행복을 잃는다는 것은...  별찌   2002/09/18  1462
21    우정이란  파란성근   2002/09/16  1278
20    《참 아름 다운 사람》  이쁜이   2002/09/15  1559
19    『☆가질수 없는 사랑...』  쩡아~*^^*   2002/09/15  1126
18    나는 괜찮습니다. [1]  lily7925   2002/09/14  1206
17    그를 사랑한다면..  소금별   2002/09/14  1004
16    소중한 사람을 위한 글....  소금별   2002/09/14  1946
15    ▶아름다운 손◀ [3]  이쁜이   2002/09/13  1139
14    소금별  수기의 소금별   2002/09/13  1205
13    '선사의 설법'중 -한용운  홈지기   2002/09/12  822
12    '산중문답'중 -조지훈  홈지기   2002/09/12  788
11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글자~♡  Lovely Angel   2002/09/10  2095
10    '우리들의 새 대통령'中 -임보  홈지기   2002/09/09  774
9    이렇게 사랑하기를...  silverfish7   2002/09/08  1233
8    세상 끝닿을 때 없다고 느껴질 때.  silverfish7   2002/09/08  1014
7    '사랑법(法)' -강은교 [1]  홈지기   2002/09/07  1114
6    홀로서기  silverfish7   2002/09/06  1056
5    글모음-넷  홈지기   2002/09/04  1203
4    글모음-셋  홈지기   2002/09/04  1000
3    글모음-둘  홈지기   2002/09/04  969
2    글모음-하나  홈지기   2002/09/04  1306
1    친구는..☆  이쁜이   2002/09/04  947

[1][2][3][4][5][6][7][8][9][10][11][12][13][14][15][16][17][18] 19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salz / images, from origial dotted by kollw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