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글 수: 638, 18 / 현재 24쪽 :들어가기 :가입  

내용 열람
이름: 바보
제목: 어느 명강사의 강의
명강사로 소문난 사람이 있었습니다.

수많은 사람이 모인 세미나에서 그 강사가 열변을 토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다 그 강사는 갑자기 호주머니에서 100달러짜리 수표 한 장을

높이 쳐들고 말했습니다.

"여러분 이 돈을 갖고 싶지요?

어디 이 돈을 갖고 싶은 사람 손 한 번 들어보십시요."

그러자 세미나에 참석한 그 수많은 사람들 대부분이 손을 들었습니다.

강사는 계속해서 말을 이었습니다.

"저는 여러분 중에 한 사람에게 이 돈을 드릴 생각입니다"

"하지만 먼저 나의 손을 주목해 주시기 바랍니다"

그러더니 갑자기 쳐들었던 100달러짜리 수표를 손으로

이리저리 마구 구겼습니다.

"여러분 아직도 이 수표를 가지기를 원하십니까?"

사람들은 갑작스러운 강사의 그 행동에 놀라면서도

역시 거의 모든 사람이 손을 들었습니다.

"좋아요."그러더니 이번에는 그 100달러 짜지 수표를 땅바닥에 던지더니

구둣발로 밟으며 더럽혔습니다.

그리고 땅바닥에 떨어져있는 구겨지고 더러워진 그 100달러짜리

수표를 집어들고, 아직도 그 돈을 갖고 싶은지를 물었습니다.

또다시 거의 대부분의 사람들이 손을 들었습니다.

이때 강사는 힘찬 어조로 다음과 같은 결론을 내렸습니다.

"제가 아무리 100달러짜리 수표를 마구 구기고

발로 짓밟고 더럽게 했을지라도 그 가치는 전혀 줄어들지 않습니다

100달러짜리 수표는 항상 100달러짜리 수표의 가치가 있는 것입니다.

여러분도 인생이라는 무대에서는 여러 번 바닥에 떨어지고,

밟히며, 더러워지는 일이있습니다.

실패라는 이름으로, 또는 패배라는 이름으로 겪게 되는 그 아픔들...

그런 아픔을 겪게 되면 사람들은 대부분 자신이

쓸모없는 사람이라고 평가절하 합니다.

허나 놀라운 사실은 당신이 실패를 하는 한이 있더라도

당신의 가치는 여전하다는 것입니다.

마치 구겨지고 짓밟혀도 여전히 자신의 가치를 가지고 있는

이 수표처럼 말입니다.


J. 포드는 미래를 두려워하고 실패를 두려워하는 사람은 활동을 제한받아

손도 발도 움직일 수 없게된다고 했다.

실패라는 것은 별로 두려워할 것이 못 된다.

오히려 먼저보다 더 풍부한 지식으로 다시 일을 시작할 좋은 기회일 수 있는 것이다.

                                         -solomoon-



  홈지기 하아~~~ ... 더 할말이 없네요. ^^ 2002/12/13 x  
  별찌 동감입니다. ^^ 2002/12/13    
  나그네 정말 좋네여... 맞아.맞아... 이런말이.자연스레나올만큼... 2002/12/13 x  
  바보 ^^ 2002/12/15 x  



   어느 명강사의 강의 [4]  바보   2002/12/13  525
178    어느 독일인의 이야기 [1]  홈지기   2002/12/13  553
177    세번의 또다른 의미 [3]  freedom   2002/12/12  703
176    하늘  광주서일초동시왕   2002/12/11  649
175    시각차이 [2]  freedom   2002/12/11  730
174    남의 말을 잘듣는이와는 ..... [3]  freedom   2002/12/11  520
173    @@ 향기 @@ [1]  모래요정   2002/12/11  564
172    @@ 두려움 @@  모래요정   2002/12/10  416
171    @@ 슬픔을 이기는 방법 @@ [1]  모래요정   2002/12/09  915
170    @@ 세상은 무대 @@ [1]  모래요정   2002/12/08  461
169    이글을 이곳 저곳에 뿌려주세요 [4]  poltergeist   2002/12/08  591
168    지방의 한 교도소의 체육대회 [2]  바보   2002/12/07  471
167    귀여운 강아지의 하루 [2]  Lovely Angel   2002/12/06  555
166    나의 존재가 있어 가능한 일이기에.  바보   2002/12/06  584
165    @@ 잠이나 자자 @@ [1]  모래요정   2002/12/06  474
164    재미있는 넌센스 [3]  freedom   2002/12/05  1000
163    @@ 포기하지 마라 @@  모래요정   2002/12/04  622
162    雨 餘香우여향 - 비 온 후의 남은 향기  로키   2002/12/03  758
161    @@ 자물쇠와 열쇠 @@ [1]  모래요정   2002/12/03  562
160    희망 메세지  Lovely Angel   2002/12/03  864
159    @@ 좌절 @@  모래요정   2002/12/02  482
158    @@ 시작 @@  모래요정   2002/12/01  624
157    ## 따뜻한 삶은 위한 20가지 제안 ## [1]  모래요정   2002/12/01  729
156    재밌어욤.. 읽어보셩 [2]  Lovely Angel   2002/11/30  685
155    사오정과 우유 ......... 오랫만에 사오정땜에 웃었덩 [1]  Lovely Angel   2002/11/30  637
154    [희망고문, 친구고문] [3]  홈지기   2002/11/30  566
153    웃으세요,,^^  구름   2002/11/29  693

[1][2][3][4][5][6][7][8][9][10][11][12][13][14][15][16][17] 18 [19][20][21][22][23][24]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salz / images, from origial dotted by kollw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