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글 수: 635, 18 / 현재 24쪽 :들어가기 :가입  

내용 열람
이름: 홈지기
제목: [희망고문, 친구고문]
[ 희망고문 ]

                  -박진영의 책 "미안해" 중에서..

자기를 좋아하는 사람에게 할 수 있는
가장 좋은 행동은
같이 좋아하는 것이다.

하지만, 만약 그럴 수 없다면
그 다음에 할 수 있는 가장 좋은 행동은
절망을 주는 것이다.

바꿔 말하면 둘 사이에 애인으로서는
전혀 희망이 없음을 분명히 인식시켜주는 것이다.

왜냐하면 그 작은 희망 하나로 그 사람은
다른 사람에게 마음을 열지 못하고 계속 당신만을
기다리고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사람에겐 본능적으로
최대한 많은 사람으로부터 사랑을 받고 싶은
욕망이 있어서, 자신은 좋아하지 않는 사람인데도
그 사람은 자신을 좋아하길 바란다.

술에 취해 좋아하지도 않는 사람에게
"목소리 듣고 싶어 전화했어"라고 전화를 한다든지
사귈 마음이 전혀 없는 사람과
그냥 괜찮다는 이유만으로 데이트를 한다든지,
싫어서 헤어지면서
이유는 집안이 어려워서,
옛 애인을 못 잊어서,
혹은 일에 집중하기 위해서라고
말을 한다든지 하는 행동들은
모두 상대방에게
"희망"을 주는 행위들이다.

그러나 이런 행위들은
그 사람 가슴에
안타까움과 속상함,
집착등을 남겨 큰 상처를 줄 수 있다.

이런 행위를 나는 "희망고문"이라고 부른다.
그리고 웬만하면 자신을 좋아하는 사람에게
이런 고문을 하지 말자.

당신이 그 사람을 사랑할 수 없다면
그사람을 위해 해줄 수 있는 최소한의 예의는
희망을 주지 않음으로써 그 사람이 다른 사람을 찾아
떠나갈 수 있게 해 주는 것이니까.



[ 친구고문 ]

목이 말라 죽을 거 같은 사람에게 계속 물을 보여주기만 한다면?
아니면 한 방울씩만 떨어뜨려 준다면?
생각만 해도 너무 잔인한 행동이다. 이것을 '물고문'이라고 한다면 '친구고문'은 무엇이냐..

자기를 너무 좋아하는 사람에게 친구로 지내자고 한 뒤 계속 친구 사이로
만나는 것이다. 그 사람은 그렇게라도 당신을 만나고 싶어 계속 만나겠지만,
당신을 볼때마나 더 이상 다가갈 수 없다는 사실에 가슴이 아플 것이다.
그러다 당신이 어느 날 새로 생긴 애인을 소개시켜 주기라도 하면
그 사람은 '친구'이기에 웃으며 축하를 해 주겠지만 집에 가서는 눈물로
베개를 적실 것이다.

상대방이 자기를 좋아한다는 걸 알면, 친구로 지내자는 말은 하지말자.
그 사람은 그렇게라도 당신을 만나고 싶겠지만, 후에 그 사람 가슴에
큰 상처를 줄 수 있기 때문이다.

목마른 사람에게 주지도 않을 물을 왜 자꾸 보여주는가?
안 줄 물은 보여 주지도 말자.
그 사람이 빨리 다른 데 가서 물을 찾을 수 있게...

        * 2001.12.02 23:02


*전에 greenfish7님이 소개해 주신 글입니다.
좋아서 다시 올렸습니다.
사랑하고. 사랑받는 사람들.
마음 속에 이 글 하나씩 지참하고 다니시는 거 어떨까요.



  소금별 맞는말이네요.. 그래서 이 상황때문에 독해지는거죠... 너무나 악독하게... 2002/11/30    
  無言歌 '미안해'란 책에 있던거군..몰랐는데...암튼 다시 이글을보니 반갑네^^ 2002/11/30 x  
  이쁜이 참 좋은 글입니다 퍼가야쥐 2002/12/02 x  



176    하늘  광주서일초동시왕   2002/12/11  640
175    시각차이 [2]  freedom   2002/12/11  721
174    남의 말을 잘듣는이와는 ..... [3]  freedom   2002/12/11  512
173    @@ 향기 @@ [1]  모래요정   2002/12/11  555
172    @@ 두려움 @@  모래요정   2002/12/10  409
171    @@ 슬픔을 이기는 방법 @@ [1]  모래요정   2002/12/09  907
170    @@ 세상은 무대 @@ [1]  모래요정   2002/12/08  453
169    이글을 이곳 저곳에 뿌려주세요 [4]  poltergeist   2002/12/08  581
168    지방의 한 교도소의 체육대회 [2]  바보   2002/12/07  463
167    귀여운 강아지의 하루 [2]  Lovely Angel   2002/12/06  545
166    나의 존재가 있어 가능한 일이기에.  바보   2002/12/06  574
165    @@ 잠이나 자자 @@ [1]  모래요정   2002/12/06  466
164    재미있는 넌센스 [3]  freedom   2002/12/05  987
163    @@ 포기하지 마라 @@  모래요정   2002/12/04  613
162    雨 餘香우여향 - 비 온 후의 남은 향기  로키   2002/12/03  745
161    @@ 자물쇠와 열쇠 @@ [1]  모래요정   2002/12/03  550
160    희망 메세지  Lovely Angel   2002/12/03  856
159    @@ 좌절 @@  모래요정   2002/12/02  473
158    @@ 시작 @@  모래요정   2002/12/01  618
157    ## 따뜻한 삶은 위한 20가지 제안 ## [1]  모래요정   2002/12/01  721
156    재밌어욤.. 읽어보셩 [2]  Lovely Angel   2002/11/30  676
155    사오정과 우유 ......... 오랫만에 사오정땜에 웃었덩 [1]  Lovely Angel   2002/11/30  629
   [희망고문, 친구고문] [3]  홈지기   2002/11/30  557
153    웃으세요,,^^  구름   2002/11/29  685
152    마지막으로 부를수 있는 이름  로키   2002/11/29  694
151    딱 한사람 [1]  우리^^   2002/11/28  744
150    없음` [4]  무명   2002/11/27  540

[1][2][3][4][5][6][7][8][9][10][11][12][13][14][15][16][17] 18 [19][20][21][22][23][24]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salz / images, from origial dotted by kollw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