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글 수: 638 (511 검색 됨) , 16 / 현재 19쪽 :들어가기 :가입  

내용 열람
이름: 로키
HomePage: http://cafe.daum.net/rokeegal
제목: 사랑하는 사람이 생겼습니다~☆
로키 겔러리

사랑하는 사람이 생겼습니다.

아침에 이를 닦고 세수를 하고 머리를 감으며
내게 사랑하는 사람이 생겼다는 걸 알았습니다.
참으로 따뜻하고 행복합니다.



언젠 가부터 저는 행복이 TV드라마나 CF에서만 존재하는 것이라 생각했는데
이제는 거울을 통해서 보이는 제 눈동자에서도 행복이 보인답니다.



많은 것이 달라졌습니다.
어쩌면 이렇게도 좋은 일들만 생길 수가 있는지.
그렇게 늦게 오던 버스도 어느 새 내 앞에 와
어서 집에 가 전화를 기다리라는 듯 나를 기다려주고



함께 보고 느끼라는 듯
감미로운 사랑 얘기를 테마로 한 영화들이 속속 개봉되고
읽어보고 따라 하라는 듯 좋은 소설이나 시집들이 눈에 띄고 있습니다.



얼마 안 있으면 그의 생일이 찾아옵니다.
그의 생일날 무슨 선물을 건네줄까 고민하는 내 모습이 참 이뻐보입니다.




언제나 나를 떠올릴 수 있게
메모와 지갑을 겸할 수 있는 다이어리 수첩을
사줘볼까?
하며 이런 저런 고민을 하는 내 모습이
그렇게도 행복하게 느껴질 수가 없습니다.





사랑하는 사람이 생겼습니다.
아침에 이를 닦고 세수를 하고 머리를 감으며
내게도 사랑하는 사람이 생겼다는 걸 알았습니다.




그렇게 사랑하는 사람이 생겼다는 걸 알 수 있을 때
문득문득 불안해지고는 합니다.
사랑하면 안 되는데, 또 그렇게 되면 안 되는데.




버스가 너무 빨리 와 어쩔 수 없이 일찍 들어간 집에서
평소보다 더 많은 시간
전화기만 만지작만지작 쳐다보고 있으면 안 되는데




감미로운 사랑 얘기를 테마로 한 영화가 개봉될 때마다
아직도 흘릴 눈물이 남아있는지 확인하게 되면 안 되는데




읽을만한 거라고는 선물 받았던 책
밤새도록 뒤적이며 울고 또 울게 되면 안 되는데
입을 맞추고 싶다가도 손만 잡고 말아버리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생일 선물 하나 고르는데 몇 날을 고민하는 이번에
또 잘못되더라도 기억 속에 안 남을 선물을 고르려 노력하려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아마도 이번에 또 그렇게 되면 죽을지도 모르겠다고 생각해서인가 봅니다.
사랑하는 사람이 생겼습니다.
사랑하는 사람이 또 생기고 말았습니다..



ROKEEGAL




  levitra http://www.levitradelightful.com/ - order levitra pills - order levitra pills 2013/02/27 x  



106    마지막으로 부를수 있는 이름  로키   2002/11/29  708
105    없음` [4]  무명   2002/11/27  551
104    그리우면 그립다고 말할 줄 아는 사람이 좋다. [4]  바보   2002/11/26  799
103    근심으로 여울지는 그대 가슴에 기쁨을 두어요. [1]  바보   2002/11/25  556
102    사랑을 하고 있는 이들에게_ [1]  바게트   2002/11/24  713
101    영원히 그대와 함께 할수 있다면 좋을텐데.... [2]  Lovely Angel   2002/11/23  671
100    마중물이 된 사람 [1]  우리^^친구ㅋㅋ   2002/11/18  673
99    사랑하면서도.. 이젠..  레인   2002/11/18  805
98    구름처럼 만나고 헤어진 많은 사람중에_  바게트   2002/11/17  706
   사랑하는 사람이 생겼습니다~☆ [1]  로키   2002/11/16  879
96    생각의 힘이 얼마나 대단한가를 일깨워주는 이야기 [2]  바보   2002/11/14  836
95    최고의 자리  freedom   2002/11/12  820
94    판도라의 상자  freedom   2002/11/12  846
93    사람좋다는 말을 듣는다는 것은 참 기분 좋은 일이다. [3]  바보   2002/11/12  762
92    만원에 담긴 행복. [2]  바보   2002/11/10  830
91    고통과 역경을 받아들인다.  바보   2002/11/02  711
90    어느 그림의 사연 [1]  freedom   2002/11/01  830
89    바다색 물고기의 사랑  꿈꾸지않는새   2002/11/01  1121
88    최고의 작품  freedom   2002/10/31  689
87    하늘과 바다의 사랑 [1]  freedom   2002/10/30  929
86    어느화가의 그림  freedom   2002/10/30  682
85    사랑과 관심을 받지 못하면 죽어버리는 식물 [1]  Lovely Angel   2002/10/28  773
84    우리가 할 수 있다면 영원히 미소짓는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바보   2002/10/27  915
83    이런 남자 친구가 될께...  병수..   2002/10/27  876
82    날 보고 싶다고 말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로키   2002/10/27  852
81    쓸데 없는 걱정 [1]  소금별   2002/10/26  738
80    당신은 행복하세요? [2]  바보   2002/10/25  958

[1][2][3][4][5][6][7][8][9][10][11][12][13][14][15] 16 [17][18][19]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salz / images, from origial dotted by kollw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