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글 수: 638, 15 / 현재 24쪽 :들어가기 :가입  

내용 열람
이름: freedom
제목: 소녀등대지기
북미의 어느 작은 섬. 그 곳에는 등대지기와 그의 딸이 외롭게 살고 있었다. 섬에는 식수와 농사를 지을만한 땅이 없어 사람들이 살만한 곳이 아니었다. 등대지기는 한 달에 몇 차례씩 식수와 양식 등 생활용품들을 뭍에서 가져와야 했다.

어느 날 먹을 양식과 기름이 뚝 떨어져 등대지기인 아버지는 뭍으로 갔다.
그 날은 어둠이 일찍 찾아왔다. 바람이 조금씩 거세어지더니 이내 파도가 높아졌다. 갑작스런 폭풍우였다. 소녀는 그때까지 아버지가 돌아오지 않자 조금씩 걱정이 되기 시작했다. 시간이 흐를수록 어둠이 짙어지면서 빗발이 굵어졌다.

등대지기는 뭍에서 어찌해야 될 지 말성이고 있었다. 파도가 잠잠해지기를 기다리던 등대지기는 만류하는 사람들을 제치고 배에 올랐다.
‘섬에 딸아이가 혼자 있는데…. 이런 날은 조난사고도 많이 일어나니 빨리 가서 등대를 켜야 한다.’
등대지기는 어서 빨리 가서 등대를 밝혀야 한다는 생각에 배를 섬쪽으로 돌렸다. 배는 폭우 속에 가려 보이지 않게 되었다.

아버지를 섬머리에서 기다리다 지친 소녀는 등대로 돌아왔다. 평소 아버지가 늘 이 시간쯤이면 등대를 켠다는 것을 잘 아는 소녀는 등대의 맨 꼭대기로 올라갔다. 밖은 칠흑같은 어둠이 파도소리, 바람소리를 토해내고 있었다. 소녀는 얼른 손을 뻗어 램프의 불을 켜려고 했으나 키가 작아 닿지 않았다. 소녀는 아버지가 보던 책을 의자 위에 올려 놓고 그 위에 올라서서 다시 손을 뻗었다.

한편 등대지기는 엄청난 폭우 속에 그만 길을 잃었다. 그는 눈앞의 집채만한 파도 때문에 어디가 어딘지 분간을 하지 못했다.
그때였다. 갑자기 저쪽 어디선가 한 줄기 빛이 강하게 뻗어왔다. 등대가 켜진 것이다. 등대지기는 자기 눈을 의심했다. 그러나 그것은 분명히 등대의 불빛이었다. 그 빛을 따라 등대지기는 무사히 섬으로 돌아갈 수 있었다.

쪼매니가.....








260    나를 사랑해주는 이가 있기에...  소금별   2003/03/20  504
259    봄과 같은 사람 [1]  소금별   2003/03/20  482
258    한 사람이 있습니다....  소금별   2003/03/19  522
257    참 기쁨, 참 평화, 참 희망, 참 빛. [1]  바보   2003/03/18  475
256    지갑에 담긴사랑  freedom   2003/03/18  561
255    아름다운 마음을 운전하는 버스기사 [1]  바보   2003/03/15  593
254    오늘 만큼은  홈지기   2003/03/15  518
253    이런.... 사람.... [1]  소금별   2003/03/15  513
252    누군가를 사랑한다는 것은.. [1]  바보   2003/03/15  482
251    윗사람의 처신  바보   2003/03/13  439
250    비로소 한사람의 어른이 된다는 것은.....  freedom   2003/03/12  471
249    내가 나를 위로하는 날...... [1]  nice^^   2003/03/12  561
248    미소 [1]  바보   2003/03/07  655
247    결코 쉽지 않은 문제 [2]  freedom   2003/03/06  605
   소녀등대지기  freedom   2003/03/06  453
245    고통에서 벗어나는 길  cyblue   2003/03/05  429
244    만족과 성공 [1]  바보   2003/03/05  471
243    무엇이 성공인가.. [1]  cyblue   2003/03/03  434
242    사랑을 알게 해준 당신...감사합니다....  nice^^   2003/03/03  491
241    판사에서 주방장으로.......  freedom   2003/02/28  470
240    우주의..  바게트   2003/02/27  341
239    1마르크의 약속  freedom   2003/02/24  579
238    코스모스 [2]  바보   2003/02/23  472
237    맥도우브  freedom   2003/02/19  433
236    눈을 감고 보는 길  좋은글   2003/02/19  1254
235    세계가 만일 100명의 마을이라면.. [2]  홈지기   2003/02/17  606
234    부모님..  바보   2003/02/17  567

[1][2][3][4][5][6][7][8][9][10][11][12][13][14] 15 [16][17][18][19][20][21][22][23][24]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salz / images, from origial dotted by kollw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