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글 수: 638 (511 검색 됨) , 14 / 현재 19쪽 :들어가기 :가입  

내용 열람
이름: 바보
제목: 빛을 밝히는 세상에 살고 있어 행복합니다.
몹시 추운 12월 어느 날 뉴욕시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열살 정도 된 작은 소년이 브로드웨이 가의 신발가게 앞에 서 있었습니다.

맨발인 소년은 치아를 부딪칠 정도로 심하게 떨면서

진열장 안을 들여다보고 있었습니다.

그 모습을 측은하게 지켜보던 한 부인이 소년에게

다가가 물었습니다.

"꼬마야! 진열장을 그렇게 뚫어져라 쳐다보는 이유라도 있는거니?"

"저는 지금 하나님에게 신발 한 켤레만 달라고 기도 하고 있는 중이예요"

부인은 소년의 손목을 잡고 가게 안으로 들어 갔습니다.

부인은 우선 여섯 켤레의 양말을 주문하고 물이 담긴 세숫대야와 수건을 빌려

가게 뒤편으로 소년을 데리고 가서 앉히더니,

무릎을 꿇고 소년의 발을 씻긴뒤 수건으로 물기를 닦아 주었습니다.

부인은 점원이 가지고 온 양말 중에서 한 켤레를

소년의 발에 신겨 주었습니다.

소년의 차가운 발에 따뜻한 온기가 전해지는 순간이었습니다.

그리고 나서 부인은 신발 여섯 켤레도 사주었습니다.

남은 신발과 ,양말은 끈으로 묶어 소년의 손에 꼭 쥐어 주면서

소년의 어깨를 가볍게 두드리며 말했습니다.

"꼬마야 의심하지 말거라." 자 이제 기분이 좀 나아졌니"?

소년은 엷은 미소를 띠고 말없이 고개를 끄덕일 뿐이었습니다.

부인도 살짝 소년에게 웃음을 지어 보였습니다.

그런데 조금 뒤 그녀가 가던 길을 가기 위해 몸을 돌리려는 순간,

소년이 부인의 손을 잡고는 얼굴을 가만히 쳐다보는 것이었습니다.

소년은 눈에 물기를 가득 머금고 물었습니다.

"아줌마가 하나님의 부인이에요"?



우리는 늘 배웁니다

세상에는 우리가 찾아내서 할 일들이 생각보다 많이 숨어 있음을,

물방울처럼 작은 힘도 함께 모이면 깊고 큰 사랑의 바다를 이룰 수 있음을

오늘도 새롭게 배웁니다

우리는 늘 돕습니다

필요한 곳이면 어디든지 달려가는어버이 마음, 친구의 마음, 연인의 마음으로

성실한 책임과 친절한 미소를 다해 하찮은 일도 보석으로 빛내는 도우미로

자신을 아름답게 갈고 닦으렵니다

우리는 늘 고마워합니다

사랑으로 끌어안아야 할 우리 나라, 우리 겨레 우리 가족, 우리 이웃이 곁에 있음을,

가끔 잘못하고 실수하는 일이 있더라도 다시 시작할 수 있는 희망과 용기가

우리를 재촉하고 있음을 고마워합니다

우리는 늘 기뻐합니다

서로 참고, 이해하고, 신뢰하는 마음에만 활짝 열리는 사랑과 우정의 열매로

아름다운 변화가 일어나는 축복을, 서로가 서로에게 선물이 되는 은혜를

함께 기뻐합니다

우리는 늘 기도합니다

봉사하는 이름으로 오히려 사랑을 거스르고 다른 이에게

상처을 주는 걸림돌이 아니라

겸손한 디딤돌이 될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사랑에 대해서 말만 많이 하는 이론가가 아니라

묵묵히 행동이 앞서는 사랑의 실천가가 되도록 깨어 기도합니다

우리는 늘 행복합니다

혼자가 아니라 함께 걷는 이 길에서 메마름을 적시는 자비의 마음,

어둠을 밝히는 사랑의 손길이 더 많이 더 정성스럽게

빛을 밝히는 세상에 살고 있어 행복합니다

그래서 힘겨운 일들 우리에게 덮쳐와도 세상은 아직 아름답다고 노래하렵니다

이웃은 사랑스럽고, 우리도 소중하다고 겸허한 하늘빛 마음으로 노래하렵니다

모두 한마음으로 축복해주십시오

새롭게 사랑하는 기쁨으로 새롭게 선택한 사랑의 길을 끝까지 달려가

하얀 빛, 하얀 소금 되고 싶은 여기 우리들을...


詩 이해인

- 자원 봉사자 모임에서, 1997년 12월

                                          -solomoon-








160    우리서로..  눈오는날   2003/01/23  606
159    너무나 아름다운 사람들........  freedom   2003/01/22  742
   빛을 밝히는 세상에 살고 있어 행복합니다.  바보   2003/01/22  592
157    난 당신과 사랑에 빠졌어_  바게트   2003/01/18  804
156    시간이 지날수록 더욱 또렷해지는 기억.  바보   2003/01/18  569
155    참으로 인간적인... [1]  freedom   2003/01/17  662
154    내가 가지고 있는 나의 빛깔로 삶을 아름답게 그리고 있습니다.  바보   2003/01/13  578
153    불에 타버린 사랑/펌/ [1]  비개인하늘   2003/01/13  562
152    사랑의기호  Lovely Angel   2003/01/13  651
151    지란지교를 꿈꾸며  별찌   2003/01/10  624
150    조금씩만/펌/  비개인하늘   2003/01/07  646
149    가장 외로운사람.../펌/  비개인하늘   2003/01/05  592
148    겨울은춥지만/펌/  비개인하늘   2003/01/05  467
147    그리움이 그리운 이에게 가지 못하여 [퍼온 시]  김 민   2002/12/30  662
146    못생긴 나의 도장 [1]  freedom   2002/12/26  727
145    크리스마스엔 축복을... [2]  소망   2002/12/24  482
144    사랑으로 변화된 나이고 싶습니다  로키   2002/12/24  622
143    좋은 ㅅ ㅣ...  Lovely Angel   2002/12/23  619
142    ━▶월요일 아침엔 전화를 해서 힘을주세요◀━  로키   2002/12/23  630
141    진실한사랑 [1]  꿈꾸지않는새   2002/12/22  712
140    세상에서 가장 위대한 선수  꿈꾸지않는새   2002/12/22  544
139    반쪽찾기 [1]  freedom   2002/12/20  766
138    좋은 글 좋은 생각 [3]  난나야   2002/12/20  1140
137    세상에서 제일 아름다운 모습  freedom   2002/12/19  918
136    세상에서 제일 아름다운 꽃 ~☆  로키   2002/12/18  973
135    소망  홈지기   2002/12/18  615
134    @@ 후회하지 않는 법 @@  모래요정   2002/12/18  851

[1][2][3][4][5][6][7][8][9][10][11][12][13] 14 [15][16][17][18][19]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salz / images, from origial dotted by kollw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