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글 수: 638 (511 검색 됨) , 14 / 현재 19쪽 :들어가기 :가입  

내용 열람
이름: freedom
제목: 못생긴 나의 도장
나에게는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도장이 있다. 이미 20년이나 지난 초등학교 6학년 때의 일이다.

중학교에 입학하려면 입학원서에 찍을 도장이 필요하다며 선생님께서 도장을 가져오라고 하셨다. 교육자 가정에서 7남매를 연이어 대학교육까지 시켜야 했던 나의 아버지로서는 도장 하나 남들처럼 제대로 새겨 주기도 경제적 형편이 어려웠을 것이다.

궁여지책으로 아버지께서 쓰시던 헌 도장을 깎아 버리고 손수 서툰 솜씨로 밤새워 도장을 파 주지 않으면 안 되셨다.

친구들은 모두 도장 전문가가 새긴 번듯한 도장으로 세련되게 도장을 찍는데, 나는 손때 타서 거무죽죽한 나무 도장을, 그것도 잘 쓴 글씨가 아닌 비뚤어진 글씨의 보잘것 없는 도장을 꺼내 누가 볼세라 어디서 훔쳐 온 도장마냥 살짝 찍어야만 했다. 남이 가진 것보다 내 것은 항상 못하다는 사실이 어쩌면 그렇게도 부끄럽고 서러웠던지….

차차 철이 들면서 아버지의 사랑으로 새겨 주신 그 도장은 어느 유능한 예술가가 새긴 조각품보다도 더 훌륭하고 귀중한 것이 되었다. 의과대학을 졸업한 후 나의 못생긴 도장은 각종 진단서나 서류에 유용하게 쓰여지면서 사용하면 할수록 섬세하신 아버지의 한없이 깊은 사랑을 느끼게 되었다. 도장을 찍을 때마다 못생긴 도장을 부끄러워하며 서러워했던 철없던 시절의 나의 행동에서 아버지의 성실하시고 검소하신 삶을 부끄러워했던 불효를 느끼고 마음이 참 아팠다.

사연을 모르는 주위의 많은 이들이 내 도장을 보며, “과장님! 돈 벌어 어디 쓰십니까? 신분에 맞게 좋은 걸로 다시 파세요.” 하는 충고도 하고, 또 실제 여행에서 돌아오는 길게 아주 값비싼 고급 도장을 선물로 사 온 분도 있었지만 나는 오로지 이 못생긴 도장만을 사용한다. 쓰지 않으면 배은망덕하기라도 한 것 같아서.

최근 우연히도 30년 만에 그 도장을 아버지께서 보실 기회가 있었다. 나는 아버지께서 밤을 새시며 손수 파 주셨던 이야기며, 딴 애들과 비교해 너무 보잘것없는 도장이라 느끼며 부끄럽고 서러워 울었던 지난 날의 이야기를 해 드렸다.

그 후, 아버지로부터 영문 모를 소포가 하나 왔다. 궁금해하며 열어 보았더니 아버지께서 수십 년을 쓰시던 상아 도장을 깎아 내 이름을 예쁘게 새긴 도장이 들어 있었다.

그 도장과 함께 곱게 접어 넣어 두신 짧은 글.

“사랑하는 순옥아! 아버지가 새겨 준 것이라며 30년이나 간직해 온 너의 못생긴 도장을 보니, 키울 때 잘해 주지 못하고 고생만 시켰다는 생각이 들어서 아버지 마음이 많이 아프더구나. 그 도장은 네가 계속 쓰기에는 이제 너무 보잘것 없는 것이 되었지. 이것은 아버지가 평생을 써 왔던 도장인데 이제 정년 퇴임을 하고 나니 더 이상 쓸 일이 없어서 다시 깎아 네 이름을 새겨 보았다.

아버지 생각하며 평생을 유익하게 써 다오.”

나는 그 소포와 편지를 받고 그만 울어 버렸다. 그 도장 속에 새겨진, 내 사랑하는 아버지의 모든 고생과 설움을 읽으며 소리내어 울었다.

그 때에 비하면 너무나 경제적으로 부요해지고 풍족한 요즘의 나의 삶을 보며 나는 내 사랑하는 딸들에게 평생을 두고 간직할 만한 정성어린 무엇을 남길 수 있을까? 날이면 날마다 공부, 공부 하며 살아야 하는 그 아이들에게 바쁘게 뛰어다니는 이 삭막한 엄마가 동심어린 무엇을 남길 수 있을 것인가? 스스로 반성해 본다.



쪼매니가.......



  별찌 하~~.... 감동적인 이야기 입니다. 2002/12/27 x  



160    우리서로..  눈오는날   2003/01/23  606
159    너무나 아름다운 사람들........  freedom   2003/01/22  742
158    빛을 밝히는 세상에 살고 있어 행복합니다.  바보   2003/01/22  593
157    난 당신과 사랑에 빠졌어_  바게트   2003/01/18  804
156    시간이 지날수록 더욱 또렷해지는 기억.  바보   2003/01/18  569
155    참으로 인간적인... [1]  freedom   2003/01/17  662
154    내가 가지고 있는 나의 빛깔로 삶을 아름답게 그리고 있습니다.  바보   2003/01/13  578
153    불에 타버린 사랑/펌/ [1]  비개인하늘   2003/01/13  562
152    사랑의기호  Lovely Angel   2003/01/13  651
151    지란지교를 꿈꾸며  별찌   2003/01/10  624
150    조금씩만/펌/  비개인하늘   2003/01/07  646
149    가장 외로운사람.../펌/  비개인하늘   2003/01/05  592
148    겨울은춥지만/펌/  비개인하늘   2003/01/05  467
147    그리움이 그리운 이에게 가지 못하여 [퍼온 시]  김 민   2002/12/30  662
   못생긴 나의 도장 [1]  freedom   2002/12/26  727
145    크리스마스엔 축복을... [2]  소망   2002/12/24  482
144    사랑으로 변화된 나이고 싶습니다  로키   2002/12/24  622
143    좋은 ㅅ ㅣ...  Lovely Angel   2002/12/23  619
142    ━▶월요일 아침엔 전화를 해서 힘을주세요◀━  로키   2002/12/23  630
141    진실한사랑 [1]  꿈꾸지않는새   2002/12/22  712
140    세상에서 가장 위대한 선수  꿈꾸지않는새   2002/12/22  544
139    반쪽찾기 [1]  freedom   2002/12/20  766
138    좋은 글 좋은 생각 [3]  난나야   2002/12/20  1140
137    세상에서 제일 아름다운 모습  freedom   2002/12/19  918
136    세상에서 제일 아름다운 꽃 ~☆  로키   2002/12/18  973
135    소망  홈지기   2002/12/18  615
134    @@ 후회하지 않는 법 @@  모래요정   2002/12/18  851

[1][2][3][4][5][6][7][8][9][10][11][12][13] 14 [15][16][17][18][19]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salz / images, from origial dotted by kollw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