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글 수: 628, 1 / 현재 24쪽 :들어가기 :가입  

내용 열람
이름: 홈지기
HomePage: http://www.supulgrim.org
제목: [어느 철학 교수의 강의]
어떤 철학교수가 강의실 탁자 위에 어떤 물건들을 늘어놓았다. 수업이 시작되자 교수는 말없이 커다란 빈 마요네즈병을 잡더니 그 속에 골프공을 채우기 시작했다. 이윽고 교수는 학생들에게 병이 다 찼냐고 물어보았다.
학생들은 그렇다고 대답했다.

교수는 이번에는 작은 조약돌들을 꺼내서 병에 쏟아 부었다. 병을 살짝 흔들어 주자 자갈들은 골프공들 사이로 굴러들었다. 교수는 다시 학생들에게 병이 다 찼냐고 물어보았다. 학생들은 그렇다고 대답했다.

교수는 다시 모래주머니를 꺼내어 모래를 병에 쏟아 부었다. 물론 모래는 병을 꽉 채웠다. 교수는 다시 학생들에게 병이 다 찼냐고 물어보았다.
학생들은 한 목소리고 '네'라고 대답했다.

교수는 이번에는 탁자 밑에서 맥주 두 캔을 꺼내 병 속에 쏟아 부었다.
학생들은 웃음을 터트렸다.

'보세요'학생들의 웃음이 잦아들기를 기다려 교수가 입을 열었다.
'이 병은 여러분의 인생입니다.'
'골프공은 인생의 중요한 것들을 나타내죠. 가족, 자녀, 건강, 친구, 그리고 열정적으로 좋아하는 것.. 즉 다른 모든 것을 잃더라도 아직 인생의 풍요로움을 느낄 수 있는 것 말입니다. 조약돌은 그 다음으로 중요한 것들.. 직장, 자동차, 집.. 그런 것이죠. 모래는 나머지 자질구레한 것들이고요.'

그의 강의는 계속 되었다.
'만약 병에 모래를 먼저 넣으면 자갈이나 골프공이 들어갈 공간은 없어집니다. 인생도 마찬가지죠. 만약 당신의 모든 시간과 정력을 자질구레한 것에 허비한다면 진짜로 중요한 일을 할 여유는 없어질 겁니다.
당신의 행복에 가장 필수적인 일들에 관심을 쏟으십시오. 자녀들과 함께 놀아주세요. 건강진단도 챙기고요. 사랑하는 사람과 외식도 하세요. 골프도 더 열심히 치고. 청소할 시간이나 고장 난 취수대 수리할 시간이야 언제라도 있잖아요.
골프공들, 즉 중요한 것부터 먼저 하세요. 중요도를 따져보세요.
나머지는 그저 모래같은 것들이니까요.'

그의 말이 끝났을 때 강의실에는 깊은 침묵이 흘렀다. 그때 어떤 여학생이 손을 들더니 궁금한 표정으로 맥주는 무엇을 의미하는지 물었다.

교수는 미소를 지으며 대답했다.
'질문해줘서 고마워. 그건 그저 인생이 아무리 벅차게 느껴지더라도 맥주 두어 잔 할 수 있는 여유는 언제나 있다는 말이지.'

*우리는 종종 사소한 것에 목숨을 걸기도 하지요.
비록 작은 일이라 하더라도 그 함정에 빠져들면 헤어나오기가 쉽지는 않기 마련인데요,
그 순간 골프공을 생각해 낸다면 진정 필요한곳에 열정을 쏟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홈지기






notice    ★ 로그인 후 글을 올려주세요~  홈지기   2015/03/10  161
627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  홈지기   2019/11/04  9
626    몇가지 좋은 글  홈지기   2019/11/04  5
625    [나는 성장 할 수 있다]  홈지기   2019/11/04  7
624    [가장 받고 싶은 상]  홈지기   2017/10/06  30
623    [내가 살아보니까]  홈지기   2016/06/08  73
622    [잊지마라]  홈지기   2015/09/16  106
621    [입을 다스리는 글]  홈지기   2015/09/16  171
620    비관주의  홈지기   2015/07/23  115
619    [짜장면]  홈지기   2015/06/30  196
618    [건강을 잃으면 모든 것을 다 잃는 것이다]  홈지기   2015/03/09  172
617    오늘 혹시 아이에게 짜증내셨나요?  홈지기   2014/04/22  102
616    [너만 그런 것이 아니다]  홈지기   2014/04/01  246
615    [만일 우리에게 겨울이 없다면]  홈지기   2014/03/09  134
614    엄마의 약속  홈지기   2014/02/20  131
613    [사는 일]  홈지기   2014/02/05  197
612    시소  맑은 나무   2013/09/12  191
611    시절인연[時節因緣]  맑은나무   2013/07/25  162
610    [마음이 아름다우니 세상이 아름다워라]  홈지기   2013/07/03  169
609    [커피]  홈지기   2013/05/07  138
608    [가젤과 사자이야기]  홈지기   2013/02/24  181
   [어느 철학 교수의 강의]  홈지기   2013/02/24  170
606    말.. [1]  맑은나무   2012/08/26  237
605    [소낙비가 그대를 흠뻑 적시고]  홈지기   2012/05/12  238
604    네가 인식하지 못하는 것이 있다  홈지기   2012/05/01  571
603    [가슴 따뜻한 좋은글]  홈지기   2012/02/01  231
602    고개를 숙이면 부딪치는 일이 없습니다.  홈지기   2012/01/17  235

1 [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21][22][23][24]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salz / images, from origial dotted by kollw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