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글 수: 629, 1 / 현재 24쪽 :들어가기 :가입  

내용 열람
이름: 홈지기
HomePage: http://www.supulgrim.org
제목: [가슴 따뜻한 좋은글]
[가슴 따뜻한 좋은글 ]

[첫번째]
지금 그대가 인생의 어두운 터널을 지난다고 느낄때
정말 나에게만 왜 이런 시련이 다가오는지 이해돼지 않을때
도대체 왜 힘듬이 언제 끝날지 감이 오지 않아 좌절하고 싶을때
그럴때 기억하세요
터널이 왜 만들어졌는지.....
터널은 목적지를 향해 갈 수 있는 가장 빠른길입니다.

[두번째]
살아가다 누군가와 비교했을때 너무나 작게 느껴지시나요
내가 이곳에 있는 자체가 너무나도 겁날 정도로
나는 이 세상에 존재하는 이유가 없다고 생각될 정도로
그렇게 작게 느껴질 때가 있습니다.
하지만 기억하세요....
당신은 큰 돌들 사이에 있는 작은 다이아몬드입니다.

[세번째]
탈무드속 지혜
너무 지나치게 후회하지 마세요. 그것은 옳은 일에 나설 용기를 해치기 때문입니다.
당신은 '의지' 에는 주인이 되고, '양심' 에는 노예가 되세요
돈이 없는 것은 인생의 절반을 잃은 것이고, 용기가 없는 것은 인생 모두를 잃은 것이다.
아무 방법도 없을 때, 단 한가지 방법은 용기를 갖는 방법이다.
이 세상에는 두 종류의 왕이 있다. 하나는 땅을 지배하는 왕이고, 하나는 마음을 지배하는 왕이다.
벌레는 과일이 썩지 않으면 속으로 파고 들지 않는다.

[네번째]
인연을 다시 만날 수 있는 방법은 3가지가 있다고 합니다.
첫째, 한 사람의 마음이 이리저리 움직이더라도 다른 사람의 마음은 제자리를 지키는 것입니다.
둘째, 한사람의 마음이 갈팡질팡하더라도 다른 사람이 그 사람의 마음을 끝까지 쫓는 것입니다.
셋째, 두 사람의 마음이 여기저기 움직이더라도 멀리서 우뚝 선 똑같은 산을 보고 달리는 것입니다.
언제 만나는것이 중요한것이 아니라, 어떻게든 만날 수 있다는 것이 중요하다 합니다
모든 사랑이 시작될 때, "우리는 인연이야"라고 말하곤 하죠.
하지만 진짜 인연인지는 그 사람과 헤어진 후에야 알 수 있답니다.
진정한 인연은.. 시간이 흐른뒤 먼길을 돌아돌아 뒤늦게 찾아온다고 해도
어떻게든 다시 만나게 되는 법이니까요.

*이렇게나 적절한 비유로 풀어주니 부담없이 이해가 되고 소화가 되서
있는 그대로 모두 피가되고 살이 되는듯 합니다. ^^  - 홈지기







notice    ★ 로그인 후 글을 올려주세요~  홈지기   2015/03/10  165
628    [새엄마를 정말 미워했습니다]  홈지기   2020/07/21  4
627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  홈지기   2019/11/04  11
626    몇가지 좋은 글  홈지기   2019/11/04  8
625    [나는 성장 할 수 있다]  홈지기   2019/11/04  8
624    [가장 받고 싶은 상]  홈지기   2017/10/06  34
623    [내가 살아보니까]  홈지기   2016/06/08  78
622    [잊지마라]  홈지기   2015/09/16  110
621    [입을 다스리는 글]  홈지기   2015/09/16  176
620    비관주의  홈지기   2015/07/23  120
619    [짜장면]  홈지기   2015/06/30  202
618    [건강을 잃으면 모든 것을 다 잃는 것이다]  홈지기   2015/03/09  180
617    오늘 혹시 아이에게 짜증내셨나요?  홈지기   2014/04/22  107
616    [너만 그런 것이 아니다]  홈지기   2014/04/01  252
615    [만일 우리에게 겨울이 없다면]  홈지기   2014/03/09  137
614    엄마의 약속  홈지기   2014/02/20  134
613    [사는 일]  홈지기   2014/02/05  201
612    시소  맑은 나무   2013/09/12  197
611    시절인연[時節因緣]  맑은나무   2013/07/25  166
610    [마음이 아름다우니 세상이 아름다워라]  홈지기   2013/07/03  173
609    [커피]  홈지기   2013/05/07  143
608    [가젤과 사자이야기]  홈지기   2013/02/24  183
607    [어느 철학 교수의 강의]  홈지기   2013/02/24  176
606    말.. [1]  맑은나무   2012/08/26  243
605    [소낙비가 그대를 흠뻑 적시고]  홈지기   2012/05/12  244
604    네가 인식하지 못하는 것이 있다  홈지기   2012/05/01  574
   [가슴 따뜻한 좋은글]  홈지기   2012/02/01  237

1 [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21][22][23][24]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salz / images, from origial dotted by kollw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