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글 수: 638, 1 / 현재 24쪽 :들어가기 :가입  

내용 열람
이름: 홈지기
HomePage: http://www.supulgrim.org
제목: [부부인생가]
[부부인생가]

별님달님 따다준다 맹세한님 믿고만나
백년가약 맺고나니 남는것은 번뇌로다

별빛헤는 가슴으로 산다던님 믿고만나
애정으로 살려하니 남는것은 짐이로세

사랑으로 노력하고 의무로써 노력해도
불신으로 대한다면 삶에보람 느낄손가

자기분수 몰라보면 복을준들 감사하며
부부소중 몰라보면 사랑준들 기쁠손가

남의떡이 커뵈지만 착시인줄 안다던가
우리가족 부족해도 알고보면 제일이네

세월가면 달라질까 인내로써 노력해도
혼자만의 노력이면 끝이없는 항로로세

자기말이 옳다말고 먼저한번 들어주소
마음열지 못할말이 이세상에 어디있나

이한세상 희로애락 누구인들 없겠는가
이내마음 먹기따라 천당지옥 달라지네

가장노릇 돈버는일 힘들줄을 얼마알까
내부살림 엄마노릇 힘들줄을 얼마알까

서로입장 바꿔보면 얼마든지 알건마는
내입장이 최고라고 괴로움에 쌓여있네

전생인연 깊고깊어 오늘부부 되었던가
사랑해도 다시한번 미워해도 다시한번

자식위해 열번참고 가정위해 백번참고
호호백발 회한없고 후회없이 살고파라

인간으로 태어나서 하고픈일 많다지만
가정살이 틀속에서 벗어날수 없는지라

이꿈저꿈 미루다가 세월속에 묻어가니
허망생각 절로나서 눈썹가에 이슬젖네

슬프다고 후회마오 인생살이 제복이네
만난인연 후회마오 운명대로 인연일세

남사는거 부러마오 알고보면 거그라네
집집마다 크고작은 사연사연 있다하네

상대인품 장단점은 거울보듯 확연한데
자신인품 결격사유 아는이가 그리없나

상대만을 탓한다면 그누구가 반성할까
자신부터 반성하면 어둔마음 밝아지네

너에성격 나의성격 안맞는다 원망마오
자기욕심 주장커서 상대배려 못함이네

자기감정 못참으면 누구만나 살겠는가
자신먼저 돌아보고 문제점을 찾아보세

안맞는다 생각하여 쉽게쉽게 이별하면
더큰후회 찾아올줄 그누구가 안다던가

추풍낙엽 노환오면 어느자식 반기올까
찬옆구리 지킬사람 부부말고 또있던가

세상권세 다쥐어도 가정하나 못지키면
허공속에 구름잡다 가는인생 아닐런지

팔자고칠 마음이면 운명인가 알아보고
후회없을 인생위해 현명하게 대처하세
                                          
                                           -좋은글 중






notice    ★ 로그인 후 글을 올려주세요~  홈지기   2015/03/10  192
637    [너의 때가 오고 있다]  홈지기   2023/01/11  7
   [부부인생가]  홈지기   2023/01/11  6
635    [이르러서는 모두 같다]  홈지기   2021/03/02  33
634    [체력을 먼저 길러라]  홈지기   2020/12/15  17
633    [당신의 눈을 가리는 것은?]  홈지기   2020/12/15  18
632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  홈지기   2020/12/15  16
631    [큰 돌과 작은 돌]  홈지기   2020/12/15  15
630    [마음에 새겨두면 좋은 글]​  홈지기   2020/12/15  16
629    [가슴을 적시는 글]  홈지기   2020/12/15  16
628    [새엄마를 정말 미워했습니다]  홈지기   2020/07/21  32
627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  홈지기   2019/11/04  38
626    몇가지 좋은 글  홈지기   2019/11/04  33
625    [나는 성장 할 수 있다]  홈지기   2019/11/04  32
624    [가장 받고 싶은 상]  홈지기   2017/10/06  56
623    [내가 살아보니까]  홈지기   2016/06/08  101
622    [잊지마라]  홈지기   2015/09/16  131
621    [입을 다스리는 글]  홈지기   2015/09/16  201
620    비관주의  홈지기   2015/07/23  141
619    [짜장면]  홈지기   2015/06/30  236
618    [건강을 잃으면 모든 것을 다 잃는 것이다]  홈지기   2015/03/09  215
617    오늘 혹시 아이에게 짜증내셨나요?  홈지기   2014/04/22  130
616    [너만 그런 것이 아니다]  홈지기   2014/04/01  275
615    [만일 우리에게 겨울이 없다면]  홈지기   2014/03/09  159
614    엄마의 약속  홈지기   2014/02/20  157
613    [사는 일]  홈지기   2014/02/05  226
612    시소  맑은 나무   2013/09/12  230

1 [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21][22][23][24]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salz / images, from origial dotted by kollw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