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글 수: 635, 1 / 현재 24쪽 :들어가기 :가입  

내용 열람
이름: 홈지기
HomePage: http://www.supulgrim.org
제목: [당신의 눈을 가리는 것은?]
[당신의 눈을 가리는 것은?]

마을 사람들이 자신의 마음에 들지 않는다면서
항상 투덜거리는 한 청년이 있었습니다.
이 청년이 보기에 마을 사람들은 하나같이
이기적이고 배움이 부족하고 무례한
사람들뿐이었습니다.

사람들에 대한 불만이 계속되자
급기야는 사람들의 목소리와 눈빛마저 불쾌하고
기분 나쁜 것으로 생각되었습니다.

어느 날 길에서 마을에 유명한 철학자를 만났습니다.
이 철학자는 평소 인품과 학식이 높아서
청년이 유일하게 불만을 품지 않고
인정하는 사람이었습니다.

청년은 여느 때처럼 철학자에게 다가가
마을 사람들에 대해 불평을 했습니다.

"선생님 저는 비열하고 천박한 사람은 싫습니다.
선생님도 알겠지만 추레한 심성을 가진 사람은
숨기려 해도 겉으로 다 드러나는 법이지요.
저는 마을 사람들의 표정만 봐도 얼마나
천박한 사람인지 알 수 있습니다."

그리고 청년은 구체적인 험담의 대상을
찾아 주변을 여기저기 둘러보았습니다.
조금 떨어진 곳에 한 젊은이의 모습이 보였고
그를 가리키며 말했습니다.

"저기 저 한심하게 보이는 사람을 보세요.
삐딱하게 서 있는 모습이 얼마나 예의가 없습니까?
지저분한 옷차림만 봐도 남을 위한
배려심은 전혀 없을 것 같습니다.
마을에 이런 사람들뿐이니 제가 마을 사람들을
어떻게 좋아하겠습니까?"

그러자 철학자가 청년의 귓가에
조용히 말했습니다.

"저기 있는 것은 사람이 아니라 거울이에요.
저 사람은 거울에 비친 당신입니다."






notice    ★ 로그인 후 글을 올려주세요~  홈지기   2015/03/10  168
634    [체력을 먼저 길러라]  홈지기   2020/12/15  2
   [당신의 눈을 가리는 것은?]  홈지기   2020/12/15  0
632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  홈지기   2020/12/15  1
631    [큰 돌과 작은 돌]  홈지기   2020/12/15  1
630    [마음에 새겨두면 좋은 글]​  홈지기   2020/12/15  1
629    [가슴을 적시는 글]  홈지기   2020/12/15  1
628    [새엄마를 정말 미워했습니다]  홈지기   2020/07/21  12
627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  홈지기   2019/11/04  13
626    몇가지 좋은 글  홈지기   2019/11/04  10
625    [나는 성장 할 수 있다]  홈지기   2019/11/04  12
624    [가장 받고 싶은 상]  홈지기   2017/10/06  36
623    [내가 살아보니까]  홈지기   2016/06/08  79
622    [잊지마라]  홈지기   2015/09/16  112
621    [입을 다스리는 글]  홈지기   2015/09/16  179
620    비관주의  홈지기   2015/07/23  122
619    [짜장면]  홈지기   2015/06/30  204
618    [건강을 잃으면 모든 것을 다 잃는 것이다]  홈지기   2015/03/09  186
617    오늘 혹시 아이에게 짜증내셨나요?  홈지기   2014/04/22  108
616    [너만 그런 것이 아니다]  홈지기   2014/04/01  254
615    [만일 우리에게 겨울이 없다면]  홈지기   2014/03/09  139
614    엄마의 약속  홈지기   2014/02/20  136
613    [사는 일]  홈지기   2014/02/05  204
612    시소  맑은 나무   2013/09/12  199
611    시절인연[時節因緣]  맑은나무   2013/07/25  168
610    [마음이 아름다우니 세상이 아름다워라]  홈지기   2013/07/03  176
609    [커피]  홈지기   2013/05/07  145

1 [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21][22][23][24]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salz / images, from origial dotted by kollw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