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글 수: 629, 1 / 현재 24쪽 :들어가기 :가입  

내용 열람
이름: 홈지기
HomePage: http://www.supulgrim.org
제목: [새엄마를 정말 미워했습니다]
[새엄마를 정말 미워했습니다]

내가 12살이 되던 해에 엄마는 하늘나라로 가셨습니다.
그리고 오빠와 저를 혼자서 돌보던 아빠는
내가 중학생이 되던 해에 새엄마를
집으로 데려왔습니다.

엄마라고 부르라는 아빠의 말씀을 우리 남매는
따르지 않았습니다.

결국, 생전 처음 겪어보는 아빠의 회초리로
혼나게 되었고 오빠는 어색하게 "엄마"라고
겨우 목소리를 냈지만, 난 끝까지 엄마라고
부르지 않았습니다.

왠지 엄마라고 부르는 순간 돌아가신 진짜 엄마는
영영 우리 곁을 떠나버릴 것 같았기 때문입니다.
새엄마가 필사적으로 말리는 바람에 멈추게 되었지만,
어느새 내 가슴에는 새엄마에 대한 적개심이
싹트기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며칠이 지나고 새엄마를 더 미워하게 되는
사건이 벌어졌는데, 내 방에 있던 엄마 사진을
아빠가 버린다고 가져가 버린 것입니다.
엄마 사진 때문에 내가 새엄마를
미워한다는 것이었습니다.

이때부터 새엄마에 대한 반항이 시작되었습니다.
다른 사람의 기준에서 새엄마는 착하신 분이었지만,
그때는 그 착함마저도 위선으로 보였습니다.
난 새엄마의 존재를 부정하였습니다.

그해 가을 소풍날이었습니다.
학교 근처 계곡으로 소풍을 갔지만,
도시락을 싸가지 않았습니다.
소풍이라고 집안 식구 누구에게도 말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점심시간이 되고 모두 점심을 먹을 때,
계곡 아래쪽을 서성이고 있는 새엄마가 보였습니다.
손에는 도시락이 들려있었습니다.

뒤늦게 내 친구 엄마한테서 소풍이라는
소식을 듣고 급하게 도시락을 싸 오신 모양이었습니다.
도시락을 건네받은 나는 새엄마가 보는 앞에서
쓰레기통에 쏟아버렸습니다.

그런 저의 행동에 새엄마는 화를 내는 대신에
손수건을 눈 아래 갖다 대고 있었습니다.
얼핏 눈에는 물기가 반짝였지만
난 개의치 않았습니다.

그렇게 증오와 미움 속에 중학 시절을 보내고
3학년이 끝나갈 무렵 고입 진학 상담을 해야 했습니다.
아빠와 새엄마는 담임선생님 말씀대로 인문고 진학을 원하셨지만,
난 기숙사가 있는 실업계 학교를 고집하였습니다.

하루라도 빨리 집을 떠나고 싶었습니다.
그리고 다시는 돌아오지 않으리라 다짐까지 했습니다.
결국, 내 고집대로 원서를 냈고 학교 기숙사로
들어가게 되었습니다.

기숙사에서 사용할 짐을 가방에 넣는데
새엄마는 어린 제가 안쓰러운지 울고 있었습니다.
그런데도 저는 더 모질게 결심했습니다.
정말 다시는 집에 돌아오지 않을 것이라고...

학교 기숙사에 도착해서도 보름이 넘도록
집에 연락하지 않았습니다.
학교생활에 조금씩 적응이 되어 갈 무렵,
옷 가방을 정리하는데 트렁크 안에 곱게 포장된
비닐봉지가 눈에 들어왔습니다.

분명 누군가 가방 속에 넣어놓은 비닐봉지.
그 안에는 양말과 속옷 그리고 내복이 들어있었습니다.
그리고 새엄마가 가지런한 글씨체로 쓴
편지도 있었습니다.

그런데 편지지 안에는 아빠가 가져간
엄마 사진이 들어있었습니다.
새엄마가 아빠 몰래 사진을 편지지에
넣어 보낸 것이었습니다.

이제껏 독하게 참았던 눈물이 흘러내렸습니다.
눈물 콧물 범벅이 된 채로 편지를
읽고 또 읽었습니다.

그동안 쌓였던 감정의 앙금이 눈물에
씻겨 내려가는 순간이었습니다.
엄마가 돌아가신 이후 처음으로 밤새도록
울고 또 울었습니다.

며칠 후 기숙사에 들어간 뒤 처음으로
집을 찾아갔는데 그날은 밤새 눈이 많이 내려
들판에 수북이 쌓여있었습니다.

멀리서 새엄마가... 아니 엄마가 나와서
날 기다리고 계셨습니다.

"엄... 마... 저 때문에 많이 속상하셨죠?
그동안 너무 죄송하고 잘못했어요."

어색해서 제대로 말도 못 하고 웅얼거리는 나를,
엄마는 눈물을 흘리며 따뜻한 두 팔로
감싸 안아 주셨습니다.

*문 밖이 환한지 어두운지 열어봐야 알 수 있지요.
열지 않고도 빛을 이해하려면 마음을 여는 것도 방법입니다.
살며 하나하나 다 열지는 못하더라도 마음을 열어보면
광명을 접할 수 있는 경우가 많은데 보통 우리는 그러하지
못하고 많은 일들을 의미없이 보내곤 합니다.
나를 가두는 것은 다른 것이 아닌 자신의
편견과 선입견인 것 같습니다. -홈지기






notice    ★ 로그인 후 글을 올려주세요~  홈지기   2015/03/10  166
   [새엄마를 정말 미워했습니다]  홈지기   2020/07/21  4
627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  홈지기   2019/11/04  12
626    몇가지 좋은 글  홈지기   2019/11/04  9
625    [나는 성장 할 수 있다]  홈지기   2019/11/04  10
624    [가장 받고 싶은 상]  홈지기   2017/10/06  35
623    [내가 살아보니까]  홈지기   2016/06/08  78
622    [잊지마라]  홈지기   2015/09/16  111
621    [입을 다스리는 글]  홈지기   2015/09/16  177
620    비관주의  홈지기   2015/07/23  121
619    [짜장면]  홈지기   2015/06/30  203
618    [건강을 잃으면 모든 것을 다 잃는 것이다]  홈지기   2015/03/09  181
617    오늘 혹시 아이에게 짜증내셨나요?  홈지기   2014/04/22  107
616    [너만 그런 것이 아니다]  홈지기   2014/04/01  253
615    [만일 우리에게 겨울이 없다면]  홈지기   2014/03/09  138
614    엄마의 약속  홈지기   2014/02/20  135
613    [사는 일]  홈지기   2014/02/05  202
612    시소  맑은 나무   2013/09/12  198
611    시절인연[時節因緣]  맑은나무   2013/07/25  167
610    [마음이 아름다우니 세상이 아름다워라]  홈지기   2013/07/03  175
609    [커피]  홈지기   2013/05/07  144
608    [가젤과 사자이야기]  홈지기   2013/02/24  184
607    [어느 철학 교수의 강의]  홈지기   2013/02/24  177
606    말.. [1]  맑은나무   2012/08/26  244
605    [소낙비가 그대를 흠뻑 적시고]  홈지기   2012/05/12  245
604    네가 인식하지 못하는 것이 있다  홈지기   2012/05/01  575
603    [가슴 따뜻한 좋은글]  홈지기   2012/02/01  239

1 [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21][22][23][24]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salz / images, from origial dotted by kollw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