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글 수: 629, 1 / 현재 24쪽 :들어가기 :가입  

내용 열람
이름: 홈지기
HomePage: http://www.supulgrim.org
제목: [가장 받고 싶은 상]
[가장 받고 싶은 상]

                  6학년 1반 이슬

아무것도 하지 않아도
짜증 섞인 투정에도
어김없이 차려지는
당연하게 생각되는
그런 상

하루에 세 번이나
받을 수 있는 상
아침상 점심상 저녁상
받아도 감사하다는
말 한마디 안 해도
되는 그런 상

그때는 왜 몰랐을까?
그때는 왜 못 보았을까?
그 상을 내시던
주름진 엄마의 손을

그때는 왜 잡아주지 못했을까?
감사하다는 말 한마디
꺼내지 못했을까?

그동안 숨겨놨던 말
이제는 받지 못할 상
앞에 앉아 홀로
되뇌어 봅시다.

"엄마, 사랑해요."
"엄마, 고마웠어요."
"엄마, 편히 쉬세요."

세상에서 가장 받고 싶은
엄마상
이제 받을 수 없어요.

이제 제가 엄마에게 상을 차려 드릴게요
엄마가 좋아했던
반찬들로만
한가득 담을게요.

하지만 아직도 그리운
엄마의 밥상
이제 다시 못 받을
세상에서 가장 받고 싶은
울 엄마 얼굴(상)

*세상엔 이처럼 남까지 눈물겹게 만드는 상이 다 있네요. ;;






notice    ★ 로그인 후 글을 올려주세요~  홈지기   2015/03/10  165
628    [새엄마를 정말 미워했습니다]  홈지기   2020/07/21  4
627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  홈지기   2019/11/04  12
626    몇가지 좋은 글  홈지기   2019/11/04  8
625    [나는 성장 할 수 있다]  홈지기   2019/11/04  9
   [가장 받고 싶은 상]  홈지기   2017/10/06  34
623    [내가 살아보니까]  홈지기   2016/06/08  78
622    [잊지마라]  홈지기   2015/09/16  111
621    [입을 다스리는 글]  홈지기   2015/09/16  176
620    비관주의  홈지기   2015/07/23  120
619    [짜장면]  홈지기   2015/06/30  202
618    [건강을 잃으면 모든 것을 다 잃는 것이다]  홈지기   2015/03/09  181
617    오늘 혹시 아이에게 짜증내셨나요?  홈지기   2014/04/22  107
616    [너만 그런 것이 아니다]  홈지기   2014/04/01  253
615    [만일 우리에게 겨울이 없다면]  홈지기   2014/03/09  137
614    엄마의 약속  홈지기   2014/02/20  135
613    [사는 일]  홈지기   2014/02/05  201
612    시소  맑은 나무   2013/09/12  198
611    시절인연[時節因緣]  맑은나무   2013/07/25  167
610    [마음이 아름다우니 세상이 아름다워라]  홈지기   2013/07/03  173
609    [커피]  홈지기   2013/05/07  143
608    [가젤과 사자이야기]  홈지기   2013/02/24  183
607    [어느 철학 교수의 강의]  홈지기   2013/02/24  177
606    말.. [1]  맑은나무   2012/08/26  243
605    [소낙비가 그대를 흠뻑 적시고]  홈지기   2012/05/12  244
604    네가 인식하지 못하는 것이 있다  홈지기   2012/05/01  574
603    [가슴 따뜻한 좋은글]  홈지기   2012/02/01  238

1 [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21][22][23][24]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salz / images, from origial dotted by kollw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