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글 수: 629, 1 / 현재 24쪽 :들어가기 :가입  

내용 열람
이름: 홈지기
HomePage: http://www.supulgrim.org
제목: [내가 살아보니까]
[내가 살아보니까]

내가 살아보니까
사람들은 남의 삶에 그다지 관심이 많지 않다.
그래서 남을 쳐다볼 때는 부러워서든, 불쌍해서든
그저 호기심이나 구경 차원을 넘지 않더라

내가 살아보니까
정말이지 명품 핸드백을 들고 다니든,
비닐봉지를 들고 다니든
중요한 것은 그 내용물이더라

내가 살아 보니까
남들의 가치 기준에 따라 내 목표를 세우는 것이 얼마나 어리석고,
나를 남과 비교하는 것이 얼마나 시간 낭비고,
그렇게 함으로써 내 가치를 깎아내리는 바보 같은 짓인 줄 알겠더라

내가 살아보니까
결국 중요한 것은 껍데기가 아니고 알맹이더라
겉모습이 아니라 마음이더라
예쁘고 잘 생긴 사람은 TV에서 보거나 거리에서 구경하면 되고
내 실속 차리는 것이 더 중요하더라
재미있게 공부해서 실력 쌓고
진지하게 놀아서 경험 쌓고
진정으로 남에 대해 덕을 쌓는 것이
결국 내 실속이더라

내가 살아보니까
내가 주는 친절과 사랑은 밑지는 적이 없더라
소중한 사람을 만나는 것은 한 시간이 걸리고
그를 사랑하게 되는 것은 하루가 걸리지만
그를 잊어버리는 것은 일생이 걸린다는 말이더라

내가 살아보니까
남의 마음속에 좋은 추억으로 남는 것만큼
보장된 투자는 없더라

- 고 장영희 서강대 교수의 '살아온 기적 살아갈 기적' 중에서 -






notice    ★ 로그인 후 글을 올려주세요~  홈지기   2015/03/10  164
628    [새엄마를 정말 미워했습니다]  홈지기   2020/07/21  4
627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  홈지기   2019/11/04  11
626    몇가지 좋은 글  홈지기   2019/11/04  8
625    [나는 성장 할 수 있다]  홈지기   2019/11/04  8
624    [가장 받고 싶은 상]  홈지기   2017/10/06  34
   [내가 살아보니까]  홈지기   2016/06/08  77
622    [잊지마라]  홈지기   2015/09/16  110
621    [입을 다스리는 글]  홈지기   2015/09/16  176
620    비관주의  홈지기   2015/07/23  120
619    [짜장면]  홈지기   2015/06/30  202
618    [건강을 잃으면 모든 것을 다 잃는 것이다]  홈지기   2015/03/09  180
617    오늘 혹시 아이에게 짜증내셨나요?  홈지기   2014/04/22  106
616    [너만 그런 것이 아니다]  홈지기   2014/04/01  252
615    [만일 우리에게 겨울이 없다면]  홈지기   2014/03/09  137
614    엄마의 약속  홈지기   2014/02/20  134
613    [사는 일]  홈지기   2014/02/05  201
612    시소  맑은 나무   2013/09/12  197
611    시절인연[時節因緣]  맑은나무   2013/07/25  166
610    [마음이 아름다우니 세상이 아름다워라]  홈지기   2013/07/03  173
609    [커피]  홈지기   2013/05/07  143
608    [가젤과 사자이야기]  홈지기   2013/02/24  183
607    [어느 철학 교수의 강의]  홈지기   2013/02/24  176
606    말.. [1]  맑은나무   2012/08/26  243
605    [소낙비가 그대를 흠뻑 적시고]  홈지기   2012/05/12  244
604    네가 인식하지 못하는 것이 있다  홈지기   2012/05/01  574
603    [가슴 따뜻한 좋은글]  홈지기   2012/02/01  237

1 [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21][22][23][24]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salz / images, from origial dotted by kollw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