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글 수: 629, 1 / 현재 24쪽 :들어가기 :가입  

내용 열람
이름: 홈지기
HomePage: http://www.supulgrim.org
제목: [잊지마라]
[잊지마라]

잊지마라.
너만 그런것이 아니다
청춘만 그런것도 아니고
여자만 그런것도 아니다
가난한 사람만 그런것도 아니고
아픈 사람만 그런것도 아니다
실패한 사람만 그런것도 아니고
불행한 사람만 그런것도 아니다
떠나보낸 사람만 그런것도 아니고
떠나온사람만 그런것도 아니다
사람이라 그런것이고
인생이라 그런것이다
모두 다 그렇고
모두 다 그런것이다

       -'비상' 중에서

*제 지인 중에 세상의 모든 죄책감과 불행을 혼자 끌어 안고 저승에 먼저 간 사람이 있습니다.
이 글을 봤다면 어땠을까. 가만히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어려운 문제가 생기면 무겁게 접근하여 모든 정신적 에너지를 쏟아버리기 보다 가볍게 접근하고
남는 에너지로 문제를 해결하려 노력하면 더 나은 결과가 있지 않을까 합니다. -홈지기






notice    ★ 로그인 후 글을 올려주세요~  홈지기   2015/03/10  165
628    [새엄마를 정말 미워했습니다]  홈지기   2020/07/21  4
627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  홈지기   2019/11/04  12
626    몇가지 좋은 글  홈지기   2019/11/04  8
625    [나는 성장 할 수 있다]  홈지기   2019/11/04  9
624    [가장 받고 싶은 상]  홈지기   2017/10/06  34
623    [내가 살아보니까]  홈지기   2016/06/08  78
   [잊지마라]  홈지기   2015/09/16  110
621    [입을 다스리는 글]  홈지기   2015/09/16  176
620    비관주의  홈지기   2015/07/23  120
619    [짜장면]  홈지기   2015/06/30  202
618    [건강을 잃으면 모든 것을 다 잃는 것이다]  홈지기   2015/03/09  180
617    오늘 혹시 아이에게 짜증내셨나요?  홈지기   2014/04/22  107
616    [너만 그런 것이 아니다]  홈지기   2014/04/01  252
615    [만일 우리에게 겨울이 없다면]  홈지기   2014/03/09  137
614    엄마의 약속  홈지기   2014/02/20  134
613    [사는 일]  홈지기   2014/02/05  201
612    시소  맑은 나무   2013/09/12  197
611    시절인연[時節因緣]  맑은나무   2013/07/25  166
610    [마음이 아름다우니 세상이 아름다워라]  홈지기   2013/07/03  173
609    [커피]  홈지기   2013/05/07  143
608    [가젤과 사자이야기]  홈지기   2013/02/24  183
607    [어느 철학 교수의 강의]  홈지기   2013/02/24  176
606    말.. [1]  맑은나무   2012/08/26  243
605    [소낙비가 그대를 흠뻑 적시고]  홈지기   2012/05/12  244
604    네가 인식하지 못하는 것이 있다  홈지기   2012/05/01  574
603    [가슴 따뜻한 좋은글]  홈지기   2012/02/01  238

1 [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21][22][23][24]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salz / images, from origial dotted by kollw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