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글 수: 628, 1 / 현재 24쪽 :들어가기 :가입  

내용 열람
이름: 홈지기
HomePage: http://www.supulgrim.org
제목: [짜장면]
[짜장면]
                            -정진권


짜장면은 좀 침침한 작은 중국집에서 먹어야 맛이 난다.

그 방은 퍽 좁아야 하고, 될 수 있는대로 깨끗지 못해야 하고, 칸막이에는 콩알만한 구멍들이 몇 개 뚫려 있어야 한다.

식탁은 널판으로 아무렇게나 만든 앉은뱅이어야 하고, 그 위엔 담배불에 탄 자국들이 검게 또렸하게 무수히 산재해 있어야 정이 간다.

고춧가루 그릇은 약간의 먼지가 끼어 있는게 좋고, 금이 갔거나 다소 깨져 있으면 더욱 운치가 있다. 그리고 그 안에 담긴 고춧가루는 누렇고 굵고? 억센 것이어야 한다. 식초병에도 때가 끼어 있어야 가벼운 마음으로 손을 댈 수 있다.

방석도 때에 절어 윤이 날 뜻하고, 손으로 잡으면 단번에 쩍하고 달라붙을 것 같은 것이어야 앉기에 편하다.

짜장면 그릇의 원형이 어떤 것인지에 관해선 알아본 바 없으나, 가장 흔한 것은 희고 납작한 것에 테가 두어 줄 그어져 있는 것인듯한데 , 할 수 있으면 거무스레하고, 거기다 한두 군데 이가 빠져있으면 좋다.

그리고 그 집 주인은 뚱뚱해야 한다. 머리엔 한번도 기름을 바른일이 없고, 인심좋은 얼굴에는 개기름이 번들거리며 , 깨끗지 못한 손은 소두방(솥뚜떵)만 하고 , 신발은 여름이라도 털신이어야 좋다. 나는 그가 검은색의 중국옷을 입고, 그 옷은 때에 찌든 것이기를 바라지만 지금은 그런 옷을 찾기 어려우니 낡은 수웨터로 참아두자. 어린 나를 무척 귀여워해주던 내 고향의 짱궤는 스웨터가 아니었는데 . . . 하여간 이런 주인에게 돈을 치르고 나오면 언제나 마음이 평안해서 좋다.

내가 어려서 최초로 대면한 중국음식이 짜장면이었고, 내가 제일 처음 본 내 고향의 중국집이 그런 집이었고, 이따금 흑설탕을 한 봉지씩 싸주며 “이거 먹어 해, 헤헤헤”하던? 그 집 주인이 이런 사람이어서, 나는 짜장면이 중국음식의 전부로 알았고,중국집이나 중국사람은 다 그런줄로만 알고 컷다.

스무 살 때던가, 서울에 처음 왔을 때도 나는 짜장면을 잘 사먹었는데 그 그릇이나 맛, 그 방안의 풍경이나 분위기는 말할것도 없고, 비록 흑설탕은 싸주지 않았으나 그 주인의 모습까지도 내 고향의 짜장면, 그 중국집, 그 짱궤와 다르지 않았던 것으로 기억한다. 변두리만 찾아서였을까?

해서, 내가 처음으로 으리으리한 중국집을 보았을 때, 그리고 엄청난 중국요리 앞에 앉았을 때, 나는 그것들이 온통 가짜처럼 보였고, 겁이 났고, 괜히 왔구나 했다.

서울, 시골 할것 없이 음식점은 많이도 불어났다. 한식, 중국식, 일본식, 서양식, 또 무슨 식이 더 있는지 모른다. 값이 비싸다는 데도 있고, 보통이라는 데도 있고, 싼듯한 곳도 있다. 비싸다는 곳의 사정은 잘 모르지만 보통이라는데는 더러 가 보았다. 그러나 얻어먹을 때는 불안하고 내가 낼 때는 갈빗대가 휘어서 그 곳의 분위기와 그 음식맛을 제대로 감상할수 없음이 큰 흠이다.

그러므로 내가 마음놓고 갈 수 있는 곳은 그 싼듯한 곳일수 밖에 없고 그 싼듯한 곳 중에선 위에 말한 그런 주인의 그런 중국집일 수밖에 없는것이다. 싸구려 한식은 집에서 늘 먹으니 갈 필요가 없고, 싸구려 왜,양식은 먹어봤자 국적을 찾을수 없기 때문이다.(국적있는 왜,양식을 먹으려면 비싸다는데 내지 최소한 보통이라는 덴 가야할것이다.)

그러나 내 친애하는 짜장면 장수 여러분들도 자꾸만 집을 수리하고 늘리고 새 시설을 샂추는 모양이어서 마음 편히 갈만한 곳이 줄어들까 걱정이다. 돈을 벌고, 빌딩을 세우고, 나보다 훌륭한 고객을 맞고싶은 것이야 물론 그분들의 큰 소원이겠지만, 적어도 내가 사는 동네와 내가 다니는 직장 근처에서만은 , 좁은 데다 깨끗지 못한 중국집과 내 어린 날의 그 짱궤 같은 뚱뚱한 주인이 오래오래 몇만 남아있어 줬으면 한다. 세상이 아무리 변해도 . . . .

그러면 나는 어느 일요일 저녁 때, 호기있게 내 아이들을 인솔하고, 우리 동네 그 중국집으로 갈 것이다. 아이들은 입술에다 볼에다 짜장을 바르고 깔깔대며 맛있게 먹을것이고, 나는 모처럼 유능한 아버지가 될 수 있을것이다.

퇴근길에 친구를 만나면, 나는 그의 어깨를 한 팔로 얼싸안고 그 중국집으로 선뜻 들어갈 것이다. 양파 조각에 짜장을 묻혀 들고 “이 사람,어서 들어”하며, 고랑주 한 병을 맛있게 비운 다음, 좀 굳었지만 함께 짜장면을 나눌 것이다. 내 친구도 세상을 좁게 겁많게 사는 사람이니, 나를 보고 인정있는 친구라고 할 것이 아닌가.


*정진권(1935-? )-충북 영동 출신 교사와 교수를 역임하고 제1회 수필문학신인상 수상. 수필집 <푸른 나무들에 저 붉은 해를., <비닐 우산> 등이 있다.

손광성 엮음 <한국의 명수필,을유문화사 간)>에서


*식당에 가면 종종 이 수필이 떠오르곤 했습니다.
깨끗하고 반듯한 것이 먼저 끌리는 것이 사실이지만,
이 글을 떠올리면 그 어떤 곳이라도 마음의 여유를 가지고 바라볼 수 있게 되는 것 같습니다. ^^ -홈지기






notice    ★ 로그인 후 글을 올려주세요~  홈지기   2015/03/10  159
627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  홈지기   2019/11/04  8
626    몇가지 좋은 글  홈지기   2019/11/04  5
625    [나는 성장 할 수 있다]  홈지기   2019/11/04  6
624    [가장 받고 싶은 상]  홈지기   2017/10/06  30
623    [내가 살아보니까]  홈지기   2016/06/08  72
622    [잊지마라]  홈지기   2015/09/16  105
621    [입을 다스리는 글]  홈지기   2015/09/16  171
620    비관주의  홈지기   2015/07/23  115
   [짜장면]  홈지기   2015/06/30  195
618    [건강을 잃으면 모든 것을 다 잃는 것이다]  홈지기   2015/03/09  171
617    오늘 혹시 아이에게 짜증내셨나요?  홈지기   2014/04/22  101
616    [너만 그런 것이 아니다]  홈지기   2014/04/01  245
615    [만일 우리에게 겨울이 없다면]  홈지기   2014/03/09  132
614    엄마의 약속  홈지기   2014/02/20  129
613    [사는 일]  홈지기   2014/02/05  197
612    시소  맑은 나무   2013/09/12  190
611    시절인연[時節因緣]  맑은나무   2013/07/25  161
610    [마음이 아름다우니 세상이 아름다워라]  홈지기   2013/07/03  169
609    [커피]  홈지기   2013/05/07  138
608    [가젤과 사자이야기]  홈지기   2013/02/24  180
607    [어느 철학 교수의 강의]  홈지기   2013/02/24  170
606    말.. [1]  맑은나무   2012/08/26  237
605    [소낙비가 그대를 흠뻑 적시고]  홈지기   2012/05/12  238
604    네가 인식하지 못하는 것이 있다  홈지기   2012/05/01  571
603    [가슴 따뜻한 좋은글]  홈지기   2012/02/01  230
602    고개를 숙이면 부딪치는 일이 없습니다.  홈지기   2012/01/17  233

1 [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21][22][23][24]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salz / images, from origial dotted by kollw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