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글 수: 628, 1 / 현재 24쪽 :들어가기 :가입  

내용 열람
이름: 홈지기
HomePage: http://www.supulgrim.org
제목: 오늘 혹시 아이에게 짜증내셨나요?
오늘 혹시 아이에게
짜증내셨나요?
아이의 행동에서 짜증스런 충동을 느끼셨나요.
그래서 참고 참고 또 참다가
어쩔수 없이 폭발해버리셨나요?

당신처럼 아이도 짜증날 때가 많습니다.
반복되는 학원과 밀물처럼 밀려 오는 숙제와 하지 못하는 게임과 놀지 못하는 친구가 짜증납니다.
그리고 당신의 짜증에
더. 짜증납니다.

아이는 자기가 왜 짜증이 나는지 모릅니다
부모는 "왜 짜증을 내는데?"라고 묻지요
아이는 모르는데 자꾸 물으니 더 짜증을 냅니다
이때 한 대 때리면 밖으로 내는 짜증은 멈추죠
대신 아이는 이제 자기 내면을 찔러 상처를 냅니다
부드럽게 넘기세요
그런 부모가 아이에겐 짜증을 넘기는
좋은 본보기가 됩니다

작은 유리상자에 나비가 있습니다
나비는 자꾸 벽에 부딪힙니다
날갯가루가 유리에 묻어 지저분해집니다
나비가 유리상자에 반항을 하는 걸까요?
조금 큰 상자라면 다르겠지요
안에 꽃도 넣어준다면 편안히 지낼지도 몰라요
당신은 아이에게 얼마나 큰 상자입니까?
아이의 반항, 당신의 크기가 중요합니다

아이 때문에 화내는게 아닙니다
스스로에게 화내는 겁니다
아이를 바꿔도 화는 줄어들지 않습니다
나를 바꿔야 화가 줄어듭니다
아이는 배경이고 소재입니다
내가 주인공입니다
내 문제로 생각하고,내 마음에 집중하고
나를 보세요 그래야 부모로서,
인간으로서 발전할 수 있습니다

아이는 가정 내 감정의 하수구인
경우가 많습니다
복잡한 일, 속상한 일, 힘겨운 일, 갈등 등
불편한 감정이 쌓이면 아이에게 흘러갑니다
아이는 마침 그때 소재를 제공하지요
제일 힘없고 틈이 나기 쉬운 가장 낮은 곳
하수구에 아이가 있습니다

상상해보세요 당신 앞에 키가 3미터쯤 되고
힘도 세고, 못하는 게 없는 거인이 있어요
그 거인이 붉으락푸르락하며 소리를 지릅니다
손과 몽둥이를 휘두릅니다 얼마나 무서울까요?
그게 아이에게 비춰지는 당신입니다
아이에게 당신은 당신 생각보다 엄청나게 큰 존재입니다

자기 고집대로 안 해준다고 떼쓰는 아이
혼낼 필요 없어요 들어주지 않으면 됩니다
욕구를 참는 능력이 아직 부족하고
우린 그걸 가르치고 있습니다
크게 잘못된 게 아니에요
덜 자랐을 뿐입니다
들어주지도 화내지도 말고 그냥 두세요
그것이 교육입니다

자기 말 안 들어준다고 떼쓰는 아이와
자기 말 안 듣는다고 화내는 엄마
똑같습니다 이건 어떨까요?

"넌 원하지만 엄만 들어줄 수 없어
엄마가 네 고집을 다 받아주면
널 멋진 딸로 키울 수 없으니까.
속상한 건 이해하지만
엄만 참는 걸 가르쳐야 해."

육아를 지옥으로 만드는 내 마음의 괴물이 있어요
"다른 사람 보기 부끄럽게 얘가 왜 이러나..."
그 괴물은 나를 괴롭혀왔고
이제 내 분신인 아이까지 괴롭히는군요
아이가 내 체면 살려주려고 사는 것은 아닙니다
다른 사람 보라고 사는 것도 아니에요
아이의 부족함 채워주면 됩니다
창피해할 일이 아닙니다.

나를 포함해서 우리 모두는
'공사중'입니다.
아직 인격이나 성품이 완성되지 않았죠.
아이는 더욱 그렇습니다.
시간이 필요합니다.

감정하수구에서 귀한 아이를
꺼내세요.
쏟아지는 감정폐수로 아이의 인격이 상처받습니다.
그리고 상처는 대물림됩니다.
이제 그만
그 악순환의 고리를
당신이 끊을 순간입니다.

일상에서 기적을 발견하세요.
기적이 반복되면 일상이 되지만
그렇다고 기적이 항상 일어나는건 아닙니다.
아침에 현관을 나선 아이가
오후에 엄마를 찿으며
현관문 열고 들어오는 것이. 기적으로 보인다면
당신은 행복한 사람이고
아이는 행복한 유년을 가질 겁니다.

상황을 보지 말고 본질을 보세요.
아이를 사랑하세요.
사랑합니다.

원응길목사.






notice    ★ 로그인 후 글을 올려주세요~  홈지기   2015/03/10  161
627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  홈지기   2019/11/04  8
626    몇가지 좋은 글  홈지기   2019/11/04  5
625    [나는 성장 할 수 있다]  홈지기   2019/11/04  6
624    [가장 받고 싶은 상]  홈지기   2017/10/06  30
623    [내가 살아보니까]  홈지기   2016/06/08  73
622    [잊지마라]  홈지기   2015/09/16  105
621    [입을 다스리는 글]  홈지기   2015/09/16  171
620    비관주의  홈지기   2015/07/23  115
619    [짜장면]  홈지기   2015/06/30  196
618    [건강을 잃으면 모든 것을 다 잃는 것이다]  홈지기   2015/03/09  171
   오늘 혹시 아이에게 짜증내셨나요?  홈지기   2014/04/22  101
616    [너만 그런 것이 아니다]  홈지기   2014/04/01  245
615    [만일 우리에게 겨울이 없다면]  홈지기   2014/03/09  134
614    엄마의 약속  홈지기   2014/02/20  130
613    [사는 일]  홈지기   2014/02/05  197
612    시소  맑은 나무   2013/09/12  190
611    시절인연[時節因緣]  맑은나무   2013/07/25  161
610    [마음이 아름다우니 세상이 아름다워라]  홈지기   2013/07/03  169
609    [커피]  홈지기   2013/05/07  138
608    [가젤과 사자이야기]  홈지기   2013/02/24  180
607    [어느 철학 교수의 강의]  홈지기   2013/02/24  170
606    말.. [1]  맑은나무   2012/08/26  237
605    [소낙비가 그대를 흠뻑 적시고]  홈지기   2012/05/12  238
604    네가 인식하지 못하는 것이 있다  홈지기   2012/05/01  571
603    [가슴 따뜻한 좋은글]  홈지기   2012/02/01  230
602    고개를 숙이면 부딪치는 일이 없습니다.  홈지기   2012/01/17  234

1 [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21][22][23][24]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salz / images, from origial dotted by kollw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