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글 수: 638 (98 검색 됨) , 1 / 현재 4쪽 :들어가기 :가입  

내용 열람
이름: ^하늘천사^
제목: 꿈을 만들어 가는 사람
'토니 트리비손노'

그는 이탈리아 남부지방의 농촌 출신이었다. 그가 언제, 어떻게 미국에 왔는지 나도 모른다. 그러나 나는 어느 날 저녁 그가 우리 집 차고 뒤에 서 있는 것을 보았다.

내가 이름을 묻자 그는 '토니 트리비손노. 나는 당신의 잔디를 깎습니다.' 라고 서투른 영어로 말했다. 나는 토니에게 정원사를 쓸 형편이 못된다고 말해주었다.
'나는 당신의 잔디를 깎습니다.'
그는 앞서 한 말을 되풀이하고는 가 버렸다. 이튿날 저녁 퇴근하여 집에 돌아와 보니 잔디는 깎여 있었고 정원의 잡초도 뽑혀 있었다. 그런 일은 며칠동안이나 계속되었으며 그는 주급을 받는 정원사가 되었다.

여름이 지나고 가을로 접어들던 어느 날 저녁 토니가 나를 찾아와 말했다.
'크로씨, 곧 눈이 내릴겁니다. 겨울이 오면 당신 공장의 눈 치우는 일을 내게 맡겨 주십시오.' 토니는 그 일을 맡았고 여러 달이 지났다. 그는 공장에서 매우 훌륭한 일꾼이라는 평을 받고 있었다.

이듬해 여름 어느 날 저녁 나는 우리가 만나던 차고 뒤에서 다시 토니를 만났다.
'나는 이제 견습공이 되고 싶습니다.'
나는 토니가 청사진과 마이크로미터를 읽고 정밀작업을 할 수 있을지 의심스러웠으나 그의 청을 거절할 수가 없었다. 그 뒤 토니는 급료를 깎여가며 견습공이 되었고 몇 달 후에는 연마 견습과정을 마친 정식 직원이 되었다.

1ㆍ2년쯤 지난 어느 날 토니가 예의 그 장소에서 나를 기다리고 있었다.
'크로씨, 집을 한 채 사고 싶습니다.'
그는 도시 변두리에 폐가나 다름없는 집을 샀고 수년 후 그 집을 팔아 농장을 샀다. 이제 그 농장에서 트랙터가 한 대 서 있고 고급 승용차도 있으며 푸른 야채들이 가득 자라고 있다. 그는 한 푼의 빚도 지지 않았으며 그의 꿈을 농장에 심어놓고 세상을 떠났다.

토니는 사다리의 맨 아래 칸에서부터 시작한 것이 아니라 지하실에서부터 오르기 시작했다. 그가 가진 것은 소중한 하루 24시간 뿐이었지만 그는 그 시간을 낭비하지 않았던 것이다.



  홈지기 ..배울점이 많습니다.

언제나 어떤 상황에서건 포기하기는 이르다는 것을 배우고 갑니다.
2004/01/29 x  



98    엄마의 약속  홈지기   2014/02/20  162
97    Let it be  강복이   2011/06/20  411
96    경이로운 지구 [2]  익순이   2010/04/04  734
95    독서형 인간 10개명  홈지기   2008/09/30  331
94    스페인 너는 자유다 - 손미나  ^하늘천사^   2008/05/14  352
93    밑에글의 라일락님...좋은 사이트 정말 감사합니다..  잘생긴놈   2008/04/05  389
92    ....  조은별   2007/02/21  565
91    영원히 살 것처럼 꿈을 꾸고  수지니   2006/11/13  511
90    오늘도 불만스런 당신에게  까꿍   2006/11/01  600
89    아름다운 우리말 [1]  논두렁라이어   2006/10/10  561
88    세상은 아직 아름답습니다  논두렁라이어   2006/09/28  545
87    요즘시대 딱맞는 이글~키야~  쵸리   2006/04/09  352
86    스님과 신부님들이 겨룬 족구시합  홈지기   2005/08/07  453
85    이상한 계산법 ㅋㅋ  Lovely Angel   2005/04/26  512
84    재미있는 이야기  Lovely Angel   2005/04/20  517
83    크리스마스 다가오다 (펌)  ㄹrㄴl『ㆀ』   2004/12/08  486
82    우리는 항상 착각하고 있다 ㅋㅋ  텅빈충만   2004/11/21  545
81    저에게 그분은..  惡∽女ø   2004/07/03  521
80    왜 그러십니까..  惡∽女ø   2004/06/20  487
79    미국에서 한국어 토익을 실시한다면...... [펌] [2]  쮸야   2004/06/01  559
78    선생님께 올리는 편지 [1]  은빛숲속에서   2004/02/14  602
77    삐에로. [1]  우울증   2004/02/11  679
   꿈을 만들어 가는 사람 [1]  ^하늘천사^   2004/01/15  716
75    감동이 살아 숨쉬는 스타시입니당 *^^* [1]  아밀란   2003/12/11  675
74    당신은 [2]  루키   2003/09/26  889
73    당신은 소중한 친구입니다.(펌)  ^하늘천사^   2003/08/27  920
72    땅거미가 내려 앉을 즈음...  지우개   2003/07/29  555

1 [2][3][4]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salz / images, from origial dotted by kollwit